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에추가 RSS에 추가
| Mobile icon 모바일모드 | 위치별광고안내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5월3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뉴스홈 > 커뮤니티 > 성명서모음 > 상세보기
성명서모음
프린트
제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인의 열악한 시외 이동권 현실에 수수방관, 국토교통부 규탄한다. 2015-06-23 12:03:05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926     추천:43

성명서

장애인의 열악한 시외 이동권 현실에 수수방관하며

행정절차 핑계만 대는 국토교통부를 규탄한다.

20143월 장애인 시외 이동권을 내용으로 한 소송이 얼마 전 법원이 제시한 화해권고결정문에 피고(국토교통부, 서울시, 운송사업자)와 원고(장애인 등) 양측이 모두 이의제기하는 과정을 지나 마침내 710일 최종판결 선고만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재판부는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한 관계 법률이 제정된 후 10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음에도 아무런 계획조차 없는 것이라며 차별을 인정한 바 있으며, 국가인권위원회에서도 관련 시정 명령을 내린 상황이다.

국토교통부는 행정계획 수립절차 문제, 기술적 문제, 사업주 운영손실 문제 등 행정절차와 예산을 들먹이며 여전히 장애인의 이동권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 그 이유로 국토교통부와 버스 회사들 간의 지원 방향·버스 개조 및 저상버스 신형 도입 등을 논의하고 실행하는 행정절차가 먼저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행정절차는 언급만 되었을 뿐 이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은 고사하고 제대로 된 논의 및 실행의지는 여전히 보이지 않고 있다. 구체적인 계획은 한 글자도 적어 놓지 않은 채 행정절차를 핑계로 수수방관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현재 전국 9,574대의 고속·시외버스가 운행 중이지만 이 중에 단 한 대도 장애인이 탑승가능한 편의시설(휠체어 승강설비)은 갖춰져 있지 않다. 게다가 2015년도 저상버스 및 장애인 편의시설 관련 16억원(시범사업 40대분)의 예산안은 작년 말 결국 국회 심의에서 통과되지 못했다. 이러한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보여주는 행정 편의적이며 무성의한 태도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시정 권고를 무시하는 것이며, 대중교통인 버스를 통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고 싶은 장애인의 권리를 계속해서 짓밟는 것이다.

장애인 이동권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로서 마땅히 국가와 사회적으로 보장 받아야 한다. 국토교통부가 이야기하는 행정절차는 누구를 위한 행정절차인가? 국토교통부는 더 이상 행정절차 운운하지 말고 최종 판결 직전인 바로 지금이라도 시외·고속버스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과 이행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장애여성네트워크] 여성가족부는 어울림센터 지원업무의 보건복지부 이관 시도를 당장 중지하라! (2015-06-18 16:25:12)
다음글 : [한국장애인평생교육·복지학회] 장애인 평생교육의 밝은 미래를 기대합니다. (2015-07-10 16:5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