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에추가 RSS에 추가
| Mobile icon 모바일모드 | 위치별광고안내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4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따끈따끈오늘의창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봉인된 시간
로사이드_따끈따끈 오늘의 창작 23
등록일 [ 2016년10월31일 14시45분 ]



이것은 무엇입니까? What is this?

로켓. This is Rocket.

맞습니다. 좀 더 들여다보면 우리는 잘 배합된 색, 빨대를 이용해 볼륨감을 만든 센스, 기둥과 연결부위 등은 골판지로 만들어 살린 질감, 손으로 접어 덧댄 비행선.. 등등 세부적인 표현들을 볼 수 있게 되고 이것을 만든 사람이 손이 꽤 야무진 사람이구나 짐작하게 됩니다.


그런데 사실 이 로켓에는 이렇게 봐서는 알 수 없는 이야기가 한 가지 숨겨져 있는데요. 저 노란 꼬깔콘 밑에 돌돌 말려 있는 보랏빛 편지가 그것입니다.


어쩌다 보니 20주*동안 손으로 무엇인가 만드는 과정에 함께 하게 된 틈사이로의 H씨와 로사이드의 D씨. (참고: 따끈따끈 오늘의 창작 19: 어떤 대화의 기록**) 우리는 어느 날 갑자기 H씨와 곧 이별을 하게 된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지금 있는 곳을 떠나 다른 기관으로 가게 되었다는 건데요. 어쩌면 마지막 인사조차 하지 못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제가 다른 일에 치여 여기저기 휩쓸려 다니며 어떡하나 어떡하나 하고 있을 때 D씨는 늦게까지 H씨가 없는 강의실에 남아 조용히 손을 움직여 H씨가 좋아하는 로켓을 만들고 자신의 마음을 담아 손으로 편지를 써서 그 안에 담았습니다.
 

H씨의 느린 몸짓과 특유의 화법에 답답해하며 돌아서기도 했던 D씨이지만 마지막 순간에 누구보다 정성과 시간을 들여 이별***을 준비했습니다. 그러므로 이것은 로켓이기도 하지만 그냥 눈으로 훑어봐서는 알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한 고유한 시간, 어떤 변화를 담은 무엇이기도 합니다.


보면서 로사이드에서 이뤄지고 있는 작업, 잇-장이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만들고 소개하고 있는 물건들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훌륭한 작품과 디자인은 그 자체로 중요하지만 결국 우리가 하는 일의 중요한 지점은 어떤 관성이나 선입견을 걷어내고, 서로를 마주하며 함께 천천히 무엇인가를 만들고, 서로를 생각하고 기억할 수 있는 어떤 시간을 만들어내는 것, 그 자체는 아닐까 하는.
 

* 로사이드는 틈사이로, 황새둥지, 선데이 오브젝트 팀과 협력하여 ‘손놀이, 장애와 사회를 잇다’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과정과 결과물은 ‘2016 잇-장’에서 공유될 예정입니다.
 

**19번째 <어떤 대화의 기록> 따끈따끈 오늘의 창작 보러 가기
 

*** H씨 본인의 강력한 주장으로 H씨는 떠나지 않기로 최근 다시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D씨의 편지는 당분간 봉인 : )

 

 

[따끈따끈 오늘의 창작] <로사이드>는 의미 없는 낙서 또는 장애에서 비롯된 증상으로 여겨져 버려지고 금지되던 예술 작업, 제도권 교육과 관계없이 지속하여온 독창적인 창작세계를 재조명하고 사회에 소개합니다. 최근에는 자폐성장애, 정신장애, 경계성 장애 등을 가진 창작자와 함께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로사이드>는 이러한 창작물을 본 연재를 통해 정기적으로 소개하고자 합니다. * 홈페이지 : rawside.kr
올려 0 내려 0
로사이드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늪괴물
기원
두려움
무엇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댓글 공간 잠시 닫습니다.

비마이너는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의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론을 형성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마이너는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하고 2017 대통령선거운동 기간에 댓글 쓰기 기능을 닫습니다. 비마이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페이스북, 트위터)에서는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늪괴물 (2016-12-27 10:47:02)
기원 (2016-10-31 14:41:17)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장애인, 다수와 소수자의 경계를 묻다
지난 2월 14일 진행된 비마이너 7주년 기념 토론회 <장애인...

박근혜 정부는 가난한 이들을 어떻게 다...
강제입원 폐지하고, 탈원화를 촉진하라
박근혜의 ‘복지국가’를 탄핵하라! 복...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