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요일엔 휴무’ 곡성군 장애인 콜택시… ‘장애인은 일요일에 움직이지 마’?
장례식장 방문하려 곡성군 찾은 휠체어 이용 장애인
‘일요일에는 휴무’인 장애인 콜택시 때문에 결국 119구급차 이용
등록일 [ 2017년01월31일 16시45분 ]
구급차에 실린 이형숙 경기장차연 대표 ©경기장차연
구급차에 실린 이형숙 경기장차연 대표의 전동휠체어. ©경기장차연
지난 29일 일요일, 전라남도 곡성군에 있는 한 장례식장을 방문했다가 집으로 가려던 이형숙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는 119구급차를 타야만 했다. 곡성군 장애인 콜택시는 일요일엔 운행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장례식장에 갈 때는 전라남도 광역콜센터를 통해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곡성에서 광주로 나올 때는 곡성군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해야 하는데, 곡성군 콜센터 측으로부터 “휴일엔 운행하지 않는다”는 안내를 받은 것이다.
 
이 대표는 "곡성엔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까지 가는 시외버스가 있지만 전동휠체어를 탄 내가 이용할 수 있는 저상버스는 없어 기차를 타기 위해 광주 송정역으로 가야만 했다"면서 "그런데 휴일이라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난감했다"고 전했다. 결국 이 대표는 119구급차를 이용해 송정역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
 
현재 곡성군에서 운행되는 장애인 콜택시는 총 2대이다. 2016년 11월 기준 곡성군 내 1·2급 장애인은 556명으로 ‘1·2급 장애인 200명당 1대’라는 법정대수 기준에 비춰도 여전히 한 대가 부족한 실정이다. 그러나 장애계는 오래전부터 ‘200명당 1대’라는 기준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며 ‘100명당 1대’는 배차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특히 곡성처럼 저상버스와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이 미흡한 지역일수록 휠체어 탄 장애인에겐 장애인 콜택시가 유일한 대중교통 역할을 하기에 중요성은 더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곡성군 측은 “현재 공휴일과 토요일에는 사전 예약을 받아 운영하고 있고, 일요일은 휴무라 장애인 콜택시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며 답변할 뿐이었다. 이에 이형숙 대표는 "장애인도 비장애인과 마찬가지로 휴일에 고향에 갈 수도 있고, 누군가 돌아가시면 장례식장에도 가야 하지 않겠나. 365일, 24시간 장애인 이동권이 보장되어야 할 것"이라며 장애인 콜택시 운행 제약은 장애인 이동권 침해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국 장애인콜택시 운영규정 묶어줄 ‘표준조례안’ 초안 공개… 장애계 “운영자 중심 규정” 비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 북부 교통약자 보호구역 이동편의시설 799건 ‘불량’ (2017-02-02 18:05:08)
설에 또 버스 못 타는 장애인...‘다음 명절 고향 가게 법 고쳐달라’ (2017-01-26 16:5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