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에추가 RSS에 추가
| Mobile icon 모바일모드 | 위치별광고안내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7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WHO가 밝힌 장애 원인 1위는?
전세계 3억 명이 ‘우울증’으로 일상생활 어려움, 신체적 질병 갖고 있어
우울증 인구, 동남아에 가장 많아...신체적 질병과 상호연관성도 높아
등록일 [ 2017년02월27일 15시25분 ]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아래 WHO)는 우울증이 장애 유발 요인 1위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WHO가 23일 발간한 "우울증 및 기타 일반 정신장애(Depression and Other Common Mental Disorders)' 보고서는 전 세계 인구의 4.3%인 3억 명가량이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0년 새에 18% 증가한 수치이다. 장애 유발 단일요인 중 우울증은 2015년에 7.5%로 1위였고, 불안 장애는 3.4%로 6위였다.
 
WHO는 보고서를 통해 우울증이 길어지고 심해질수록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쳐 심한 경우 자살에 이른다며, 전 세계적으로 매해 80만 명이 자살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 중 상당수가 15세에서 29세 사이의 젊은 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이 있는 전 세계 인구 중 동남아시아에 거주하는 인구가 27%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WHO는 "우울증은 단순한 기분 변화나 일상생활의 변화에 대해 단기적으로 나타나는 감정과도 다르다"라며 "복잡한 사회적, 정신적 그리고 생물학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우울증은 신체적 건강과도 상호관련성이 있어, 우울증이 신체적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WHO는 "우울증이 'WHO 정신 건강 격차 해소 프로그램(mhGAP)' 주요 대상"이라며 "이 프로그램은 정신건강전문가가 아닌 의료계 종사자들이 돌봄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국가가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질환자에 대해 지원을 확대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는 4월 7일 '세계보건의 날'을 앞두고 발간되었다. 
올려 0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서미 스트리트 새 가족 줄리아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2017-03-28 15:56:38)
트럼프 임명 교육부 장관 내정자, 특수교육 이해 저조로 자질 논란 (2017-02-06 18:42:55)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스웨덴의 장애인권리협약과 탈시설을 향한 여정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6월 22일부터 7월 4일까지 스웨덴 발달...

앉아 있어도 벌금, 누워 있어도 벌금, 벌...
[카드뉴스] 장애인 성폭력사건 언론보도...
숨겨진 감각축제 ‘페스티벌 나다’를 ...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