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에추가 RSS에 추가
| Mobile icon 모바일모드 | 위치별광고안내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4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인 관련 기사, ‘이런 표현 쓰지 마세요’
장애여성공감 성폭력상담소, 언론 모니터링 결과 발표
“장애인의 ‘무능력함’ 강조나 선정적 왜곡보도, 더 이상 그만”
등록일 [ 2017년04월18일 17시40분 ]
"장애를 앓고 있는", "지능이 정상보다 떨어지는", "장애인에게 제공하는 혜택", "장애를 극복한". 장애인에 관한 기사에서 흔히 접하는 표현이다. 장애여성공감 성폭력상담소 시민감시단 '새로고침'(아래 새로고침)은 이러한 표현들이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강화한다며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새로고침은 2016년 8월부터 최근 5년간 장애인 성폭력 사건 보도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발표했다. 새로고침은 "분석 결과, 피해자 유발론과 같은 왜곡된 통념, 국민의 알 권리라는 명분하에 작성되는 선정적 내용, 장애에 대한 비하 및 편견 강화, 성폭력 범죄에 대한 원인 분석 없이 엄벌주의적인 처벌 강화만을 대응방안으로 내놓는 보도 태도 등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새로고침은 △장애자, 장애우 등의 표현 대신 '장애인' △'정상인' 이나 '일반인' 대신 '비장애인' △정확한 장애유형명 사용을 권고했다. 또한, △장애를 질병으로 묘사하는 표현("장애를 앓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는 표현("사리판단을 못 하고 판단력이 떨어지는") △장애인을 통제의 대상, 동정의 대상으로 보는 표현("지적장애인 보호제도", "장애인에게 제공하는 혜택") △사람보다 장애에 초점을 맞춘 표현("시각장애라는 무거운 멍에를 지고", "장애를 극복한") △장애 특성으로 인한 고유문화를 불인정하는 표현("농아인이 일반인의 말을 읽고 쓸 수 있도록") 등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과자 줄게", "2만 원 줄게" 등 가해자의 언어를 그대로 노출시켜 피해자가 장애로 인해 얼마나 취약했는지를 극단적으로 표현해 장애인을 무력한 존재로 인식하게 하는 점도 지적했다.
 
장애인 성폭력 사건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면서도 "지적장애여성 가구에 CCTV 설치"나 "성폭력 예방은 작은 관심과 사랑으로부터" 등의 표현을 씀으로써 장애인 성폭력 예방이 장애인에 대한 통제와 보호, 동정으로 가능하다고 분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새로고침은 "이는 성폭력 사건의 본질은 외면한 채 피해의 원인을 장애에 돌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새로고침은 그밖에도 장애여성성폭력상담소에서 제시하는 보도지침을 소개했다. 특히, 가해자를 '짐승'이나 '악마'로 표현하거나 장애여성 성폭력 사건 보도 시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시각 이미지를 사용하는 경우 장애여성 성폭력의 일상성을 인식하지 못하게 하므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반대로 가해자의 범죄를 '몹쓸 짓' 정도로 축소하는 것은 범죄행위의 심각성을 희석시킨다며 주의를 요했다.
 
새로고침은 "언론사가 클릭 수를 높이기 위해 자극적이고 호기심을 유발하는 제목과 내용의 기사들을 만들어내고 있는데, 이로 인해 장애인에 대한 잘못된 통념과 편견이 강화되고 있다"라며 "비판적 감시, 왜곡 없는 정확한 정보제공, 성폭력 사건의 근본적 원인과 국내외 변화의 흐름을 읽고 분석한 대안 제시 등 언론의 사회적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댓글 공간 잠시 닫습니다.

비마이너는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의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론을 형성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마이너는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하고 2017 대통령선거운동 기간에 댓글 쓰기 기능을 닫습니다. 비마이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페이스북, 트위터)에서는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7 대선장차연, 정의당과 장애등급제 폐지 등 정책협약 맺어 (2017-04-18 17:43:15)
지역사회에서도, 시설에서도 장애인 학대 끊이지 않아 (2017-04-18 13:54:53)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장애인, 다수와 소수자의 경계를 묻다
지난 2월 14일 진행된 비마이너 7주년 기념 토론회 <장애인...

박근혜 정부는 가난한 이들을 어떻게 다...
강제입원 폐지하고, 탈원화를 촉진하라
박근혜의 ‘복지국가’를 탄핵하라! 복...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