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에추가 RSS에 추가
| Mobile icon 모바일모드 | 위치별광고안내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7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 홈리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연고 사망자 5년간 77.8% 증가, 2016년 1232명 사망
2011년 693명에서 가파르게 늘어나, ‘대책 수립 필요해’
등록일 [ 2017년05월18일 10시52분 ]

지난해 거리에서 쓸쓸하게 죽어갔던 홈리스 42명의 영정. 2016년 12월 21일 홈리스 추모제 장면.

길거리 등에서 쓸쓸한 죽음을 맞는 무연고 사망자가 최근 5년간 77.8% 증가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무연고 사망자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집계된 무연고 사망자는 1232명으로, 2011년 693명과 비교해 가파르게 늘었다. 무연고 사망자 수는 2012년 741명, 2013년 922명, 2014년 1008명, 2015년 1245명으로 매년 꾸준하게 증가 추세를 보였다.
 

무연고 사망자는 거주지, 길거리, 병원 등에서 사망했으나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시신 인수를 거부해 지방자치단체가 장례를 치르는 사람들이다. 노숙인, 독거 노년층 등이 무연고 사망자를 구성하는 주요 계층이다.
 

2016년 무연고 사망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308명, 경기 193명, 인천 146명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4.6%로 가장 많고, 50대 24.1%, 70대 이상 23.6% 순으로 주로 노년층에 편중되어 있었다. 성별은 남성이 72.6%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기동민 의원은 “초고령화 현상, 1인 가구 증가 등이 맞물리며 혼자 쓸쓸히 죽음을 맞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확한 통계 마련을 시작으로 당국의 체계적이고 정밀한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기 의원은 무연고 사망자 이외에 유가족에게 시신이 인계된 고독사는 그 규모가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는다며, 고독사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통계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올려 0 내려 0
갈홍식 기자 redspirits@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용카드 또는 실시간계좌이체로 일시후원 이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기부내역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거리공원 서울로7017, ‘냄새나는 홈리스’는 걸을 수 없다? (2017-06-19 16:43:07)
‘노숙인 시설 인권침해 근절’ 노숙인복지법 개정안 발의 (2017-04-11 11:37:59)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스웨덴의 장애인권리협약과 탈시설을 향한 여정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6월 22일부터 7월 4일까지 스웨덴 발달...

앉아 있어도 벌금, 누워 있어도 벌금, 벌...
[카드뉴스] 장애인 성폭력사건 언론보도...
숨겨진 감각축제 ‘페스티벌 나다’를 ...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