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할머니의 작은 손수레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7년07월07일 14시18분 ]


지하철 풍경입니다. 할머니께서 주섬주섬 물건을 꺼내놓고 장사를 하려 한 것 같습니다. 이를 둘러싸고 덩치가 커다란 직원이 자그마한 할머니를 둘러싸고 위협적인 말로 빨리 치우라고 소리칩니다. 요즘 들어 이런 일을 흔히 접하게 됩니다. 지나가던 행인 몇몇이 지나친 거 아니냐고 직원에게 항의하자, 할머니는 자기 때문에 일이 커졌다하시며 괜찮다고 부랴부랴 자리를 뜨셨습니다. 세상 참 팍팍한 시절입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볕더위 속 할아버지의 보금자리 (2017-08-02 18:18:14)
우리 마을 장미 축제 (2017-06-03 01: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