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탈시설ㆍ자립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경희 경기도의원, 도의회 본회의서 '개인운영시설 법인화 기준 완화' 주장
의사진행발언 통해 "거주시설과 활동보조서비스 모두 장애인들을 위해 필요" 강조
경기장차연, "'뒤통수 치기' 정치에 경악...항의와 대응 이어갈 것"
등록일 [ 2017년08월29일 16시43분 ]

경기도의회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는 문경희 의원. 경기도의회 영상회의록 갈무리.
 

문경희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장)이 경기도의회 제322회 본회의 의사진행 발언에서 법정개인시설 법인화 기준 완화 필요성을 주장했다.

 

문 의원은 "거주시설 서비스와 활동보조 서비스 모두 장애인들을 위해 필요하고 중요한 서비스"라는 한 장애인 부모의 말을 전하며 장애인 거주시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경기도 내 장애인 거주시설이 매우 부족하고 열악한 실정이라며 "이러한 현실적 문제 속에 보건복지위원회가 도와 함께 지난 7월 24일, 장애인 탈시설화 및 자립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 장애인 자립지원 TF를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두 차례 회의를 거쳐 28일 어제, 개인운영 장애인거주시설 법인전환 기준 완화 관련 공개 토론회를 개최해 다양한 의견을 모아 정책 방향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경기장차연의 격렬한 반대로 인해 부상, 사고 등의 위험을 방지하고자 토론회 책자 발간 및 배포와 관련된 약식 토론회로 진행하게 되었고 사실상 토론회는 무산되었다"라고 전했다.

 

문 의원은 "2014년 분권교부세 폐지와 함께 장애인 거주시설 예산이 국가보조사업으로 환원되면서 중앙정부가 법인만 국가보조사업 대상으로 지정하여 법정개인시설 지원예산은 지자체 몫이 되었다. 시, 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경기도는 (지원 예산이) 법인 수준의 15%에 머물고 있어 개인법정시설은 운영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라며 법인 기준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문 의원은 "탈시설화를 통한 진정한 자립과 지역사회로의 온전한 통합"이 장애인 복지의 최종 목표임에는 동의하지만 "거주시설 중 법인시설과 법정개인시설의 환경차이로 인한 서비스 질 차이를 외면한 채 탈시설만을 향해 갈 수 없는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개인시설 법인전환 기준 완화에 대해 "장차연 등 일부 단체를 제외하고 대다수의 단체가 찬성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단 한명의 도민이라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정책이라면 그 정책은 도민을 위해 함께 만들어가야 하는 것이 도민의 대리인인 도의원으로서의 책임이고 의무라고 생각한다"라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애초에 문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해당 내용을 발언할 예정이었으나,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이 이를 허가하지 않아 의사진행 발언을 했다. 이는 28일 정 의장이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경기장차연) 등과 가진 면담에서 개인운영 시설 법인화 기준 완환에 관해 이번 의회 회기 내 어떠한 공식적 논의도 진행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을 의식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회 회의규칙 제44조 1항에 따르면, 의장은 의회가 심의 중인 의안이나 그 밖의 중요한 관심 사안에 관한 의견을 발표할 수 있도록 '5분 자유 발언'을 허가할 수 있다. 5분 자유발언을 하려는 의원은 본회의 전날까지 발언 취지를 기재해 의장에게 신청해야 한다. 반면, 의사진행 발언은 사전 허가 없이 회의 도중 발언 요지를 의장에게 통지하면 의장이 이를 허가해 발언이 진행된다.

 

이러한 문 의원의 발언에 대해 권달주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는 “한 입으로 두 말하는 정치인들의 ‘뒤통수 치기’에 분노한다”라고 밝혔다. 권 대표는 “문 의원은 어제 분명 수많은 사람 앞에서 토론회가 무산되었음을 밝혔다. 그런데 오늘 발언에서는 꽉 닫은 문 뒤에서 토론자들끼리 모여 찍은 사진을 ‘약식 토론회’라고 해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권 대표는 “어제 문 의원에게 항의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만나려고 경기도의회를 점거했으나, ‘이번 회기 내에 개인운영 시설 법인화 안건을 논의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정 의장의 약속을 믿고 점거를 해제했다”라며 “하지만 문 의원은 기어이 의사진행 발언으로 이 안건을 법안으로 상정하려는 시도를 드러냈다. 어떻게든 법안을 통과시키려는 행위에 끝까지 항의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개인운영시설 법인화 기준 완화 주장, 무엇을 거쳐 어디로 가는가
개인 운영 시설 법인 기준 완화가 탈시설 정책? 경기도 토론회 반발 속 무산
경기도 개인시설 법인화 조건 완화 방침에 장애인단체 반발
개인운영시설을 사회복지법인으로 전환? 탈시설에 역행하는 경기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탈시설 당사자들, "정부는 장애인 수용시설 폐쇄를 선언하라!" (2017-08-29 19:07:19)
개인 운영 시설 법인 기준 완화가 탈시설 정책? 경기도 토론회 반발 속 무산 (2017-08-28 19:02:35)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비마이너 기자의 포부, “사골국 끓여드릴게요”
비마이너는 높은 해상도의 렌즈로 세상을 정확히 보여주죠
비마이너는 현실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언론이죠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자극적으로 소비하지 않아서 좋아요”
비마이너는 소수자의 시민권을 옹호하는 언론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기자에게 비마이너는, ‘나침판’이에요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활동보조 등급심사...'전기 밥솥으로 밥을 할 수 있냐...
유난히 날씨가 맑던 지난 9월의 어느 날, 나는 막내동생과 함...

신선한 충격, 스웨덴의 지원고용과 주거...
박문희 님의 자랑스러운 삶과 투쟁, 모두...
도시, 악취가 아니라 '사람'을 내쫓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