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1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화문 농성장과의 뜨거운 '안녕'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7년09월07일 18시05분 ]

 

광화문 장애인 농성장입니다. 농성을 시작한 지 1,842일째 되는 날입니다. “장애 등급제 폐지하라! 빈곤의 사슬 부양의무제 폐지하라!” 하루도 빠짐없이 이 목소리가 광화문 지하도에 울려 퍼졌습니다.

 

그동안 장애인들은 한두 명씩 죽어갔습니다. 농성장 앞에 18개의 영정이 하나둘씩 채워질 때마다 스치는 이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습니다. 복지의 사각지대에서 저항한 세월입니다. 차별에 맞서 싸워왔던 공간입니다. 권리는 주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나간다는 것을 온몸으로 증명한 시간입니다. 이곳을 지나칠 때마다 많은 이들이 기억할 것입니다. 수고들 하셨습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배제와 혐오를 모르는 공진초의 가을바람 (2017-10-10 13:14:58)
아현동 포장마차 철거되는 날 (2017-08-15 18:11:58)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언제, 어디로 가든 이용할 수 있는 장애인콜택시를 ...
[편집자 주] 재단법인 동천에서 주관하는 제7회 공...

택시에도 환승이 필요하다?
장콜 민원을 제기하면 탑승 기피 대상이 ...
장애인콜택시가 안 태워주는 이용자가 ...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