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20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상버스 도입률, 다섯대 중 한 대도 안 돼
2016년 목표는 41.5%였지만 실제로는 22.3%에 그쳐
충남 9%, 제주 5.2% … 한 자릿수인 곳도
등록일 [ 2017년09월21일 12시50분 ]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도입률이 여전히 전체 버스 다섯대 중 한 대에도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이천시)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전국 도입률은 22.3%에 그쳤다. 이는 정부가 ‘제2차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계획(2012~16)’ 수립 당시 2016년까지 저상버시 도입률을 41.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별 저상버스 도입률은 서울시가 40.4%로 가장 높았고, 강원도 34.3%, 대구 29.7% 순이었다. 경기도는 거주인구 대비 교통약자 비율이 23.9%(2015년 말 기준)로 전국에서 가장 높으나, 저상버스 도입률은 13.3%로 전국 12위에 그쳤다. 충청남도와 제주시는 각각 9%, 5.2%로 한 자릿수였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령에 따르면 저상버스 도입 시, 국가는 특별시엔 40%, 그 외 지자체엔 50%를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저상버스(2억 2천만 원)가 일반버스(1억 2천만 원)보다 1억 원가량 더 비싸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는 쉽게 저상버스를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 송석준 의원실은 실제 2016년 국회 결산에 따르면 저상버스 도입 보조사업의 지자체 실집행률이 70%에도 못 미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교통복지와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이라는 기본권 실현을 위해 국고보조비율 현실화 등 저상버스 도입사업 실적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님, 장애인도 버스 타고 고향 가고 싶습니다 (2017-09-21 17:43:12)
시각장애인 963명, 온라인 쇼핑몰 상대로 소송...한시련 '적극 지지' (2017-09-11 19:20:17)
2020학년도 서울특별시교육청 특성화고 신입생모집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우생학, 미국에서 중흥기를 맞다 우생학은 유럽에서 시작...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
다가오는 ‘디지털 복지 디스토피아’의...
미래로 유예된 빈곤 해결, 오늘 죽어가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