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법 감금’으로 구속된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에서 ‘집유’로 풀려나
희망원대책위, "피해당사자 입장 충분히 반영했는지 의심"
등록일 [ 2017년10월13일 11시16분 ]

생활인 불법 감금으로 징역 1년형을 받고 구속됐던 대구시립희망원 전 총괄원장 신부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12일 오전 10시 대구지방법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임범석)는 감금 혐의로 구속됐던 대구시립희망원 김 모(63) 전 총괄원장 신부와 박 모(58) 전 성요한의집 원장에게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 7월 7일 1심 재판에서 희망원 내부규정을 어긴 생활인에게 길게는 47일까지 심리안정실에 감금한 혐의로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심리안정실 격리 조치는 희망원 설립 당시부터 이어져 오던 관행으로 피고인이 그대로 답습한 결과로 보이는 점 ▲감금된 상태에서 추가적인 불법행위는 없었던 점 ▲지도·감독 기관인 대구시와 보건복지부가 위법성을 지적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원심이 선고한 형이 무거워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이에 대구희망원대책위는 “희망원 사건의 진상규명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피해당사자들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했는지도 의심스럽다”며 재판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지만, 이들이 피해자와 대구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 적이 없는데 무슨 반성을 했다는 것인가”라며 “피고인들은 오늘 몸은 석방되었지만, 불법 감금을 조장하고 묵인한 죄는 영원히 안고 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휴=뉴스민)

올려 0 내려 0
김규현 뉴스민 기자 newsmin@newsmin.co.kr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 최종변론 “저에게 벌을 달라, 감금 위법성 몰랐다”
대구시립희망원 운영 법인 바뀐지 5개월만에 원장 사퇴
[희망원에 보내는 편지] 알고 싶습니다, 희망원의 탈시설 계획을!
구속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예수님과 같은 길 걸으려 했다”며 무죄 주장
법원,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징역 3년…‘횡령’·‘감금’ 등 인정
검찰, 심리안정실 ‘감금’ 대구희망원 전 총괄원장 신부 징역 1년6월 구형
희망원, 심리안정실 창틀에 못 박았다...‘감금 목적’ 확인
급식비 횡령에 감금실 운영… 희망원 간부들은 ‘아무것도 몰라요’?
희망원은 왜 치매 환자를 병원이 아닌 격리감금방에 보냈나
거주인 감금, 과실치사, 불법 비자금 조성...희망원 전 원장 구속 영장 청구
대구시립희망원, ‘감금죄’ 만큼은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성 막으려 시청 폐쇄한 안산시, 발달장애인 부모들과 물리적 충돌 (2017-10-13 16:18:38)
유엔, '군형법 동성애 처벌 조항' 폐지 또다시 권고 (2017-10-11 11:23:52)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1년에 단 한 번뿐인 시험을 치르는 사람, 여기에도 있...
이른 아침, 낯선 교문 앞에서 떡이나 음료를 나눠주며 열...

친절한 거절을 거절하고 싶다
가족들이 던지는 물건, 그게 날 부르는 ...
당신이 아는 그 ‘청소년’은 없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