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난해도 행복하다는 말은 ‘거짓’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7년10월16일 11시25분 ]

가난은 모든 것을 빼앗아 갑니다. 가난은 우리 곁에 다가와 서성이다가 일상을 제약하고 일 순간 삶의 숨통을 조입니다. 가난은 비참한 것입니다. 어떠한 논리로도 미화될 수 없습니다. 개인의 책임으로 내몰거나, 사회적 관계를 헤치며, 사람의 마음을 조금씩 조금씩 파괴하고, 궁극적으로 파멸에 이르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가난해도 행복하다는 말은 거짓’입니다. 세상은 가난을 은폐하거나 겨우 숨만 쉴 수 있도록 체념하게 만듭니다. 먼 미래의 희망을 강조하는 구호가 넘쳐나는 세상이란 어찌 보면 불순한 목적으로 만든 말장난인지도 모릅니다. 경쟁이 지배하는 경제적 논리에 따라 작동되는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10월 17일은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입니다. 누군가의 시혜로 가난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이제껏 그래왔습니다. 가난을 인식하는 것은 매우 아프고 뼈를 깎는 고통이지만 이날 장애인, 노점상, 철거민, 홈리스, 영세상인, 노동자, 그리고 차별과 세상의 혐오에 맞서는 사람들이 ‘빈곤철폐’를 한목소리로 외쳤습니다. 시퍼런 칼끝처럼 예리한 비판으로 ‘빈곤과 불평등’을 세상에 제기할 때 비로소 아이의 자라는 키만큼 세상도 한걸음 나아질 것입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난한 사람들의 이장님, 배정학을 떠나보냅니다. (2017-11-14 17:01:01)
배제와 혐오를 모르는 공진초의 가을바람 (2017-10-10 13:1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