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칼럼 > 이재성의 건강지킴 이야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스트레스받아 아픈 가슴
이재성의 건강지킴 이야기 - 12
등록일 [ 2017년10월18일 12시03분 ]

(사진 출처 : pixabay)

부정을 보면 도저히 참을 수 없다는 ‘도참’님. 30대 중반에 동업을 했다. 개업과 동시에 파리가 날렸다. 1년 지나 따로 개업했다. 번 돈이 없어 투자금 받아 올 상황이 못 됐다. 벌면 주기로 했는데, 3년 지나 종이 한 장을 받았다. ‘님의 1억 5천 투자금은 그간 운영비로 다 썼습니다. 포기하소서.’

 

열불이 확! 고소했다. 재판에 갔다. 재판이 1년 넘어가면서 몸이 이상해졌다. 가슴이 한 번씩 아팠다. 엄청난 통증이었다. 가슴 가운데가 아팠다가 옆이 아팠다가 교대로 아팠다. 가슴이 두근거렸다. 아무 이유 없이 한 시간 넘게도 두근거렸다. 얼굴로 열이 올라와 주체하기가 힘들었다. 한 번 열이 오르면 2시간 넘게 지속됐다.

 

가장 무서운 건 가슴 아픈 것. 심장 검사를 받으니 이상 없었다. 스트레스로 생긴 가슴 아픔이라 했다. 한약 한 달 먹고 나았다. 좀 지나 재판에서 이겨 돈을 받았다. 그 후 가슴이 다시 아프지는 않다.

 

한의학 병명은 칠정심통이다. 칠정은 일곱 가지 감정. 화남, 사무친 그리움, 우울, 두려움 등이다. 평소에 잔잔하다가 스트레스받으면 확 일어난다. 너무 화나고 너무 우울하게 된다. 그러면 몸에 병을 새긴다. 몸 근육을 뭉치게 한다. 오래 뭉치면 가만있어도 아프다. 아픈 근육 만지면 더 아프다.

 

치료 잘 된다. 동의보감에 드라마틱한 예도 있다.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셔서 울다가 가슴 아픈 사람이 예능 프로그램 시청 뒤에 벽보고 키득거리다가 낫는다.

 

협심증은 드물다. 협심증은 심장 자체 혈관이 좁아져 심장 근육에 쥐가 난 병이다. 우리나라는 혈관 좁아져도 가슴 아픔 일으키는 일이 드물다. 미국·유럽에 흔하다. 우리나라 협심증은 대부분 증상 없는데 검사하다가 발견한다. 

 

스트레스 때문에 생긴 가슴 아픔이라고 진단받으면 일단 스트레스받았다고 인정 좀 하자. 인정하기 힘든 거 안다. 가슴 안의 덩어리 느낌이 사람 불안하게 한다. 이게 분명 뭔가 들어 있는데 왜 사진에 안 나올까, 의심하기 딱 좋다. 그래도 믿자. 스트레스로 생긴 가슴 아픔은 진단하기 어렵지 않다. 오진 거의 없다. 다른 병 있을 거로 의심하다 건강염려증 된다. 건강염려증은 심한 불안이다. 오히려 가슴 아픔이 심해진다.

 

자연 치료 기전이 몸 안에 내장되어 있다. 감정끼리도 상생상극을 한다. 그래서 오뚝이처럼 항상성 회복을 한다. 화남, 사무친 그리움, 우울, 두려움이 꼭 기쁨을 만나게 되어 있다. 기쁨을 만나면 예능 프로그램 본 사람처럼 나쁜 감정들이 사그라든다. 그런데, 쉬어야 잘 작동한다. 가슴 아프면 3개월간 일을 줄이자. 딱 10%만 줄이자.

 

한약은 가슴 두근거리면서 아프면 석창포, 소화 안 되면서 아프면 자색 깻잎이 쓰인다. 차로 마시면 효과 좋다. 처방으로 말하면 가슴 두근거리고 아플 때 가미사칠탕, 소화 안 되면서 아플 때 분심기음이다.

 

생활상 도움 될 것들을 더한다. 담배 끊자. 담배는 흉막을 자극해서 가슴 아픔을 일으킨다. 일단 석 달만이라도 끊자. 숨찰 정도의 운동을 하자. 숨찰 정도 운동하면 심폐 지구력 좋아진다. 심폐 지구력이 약해도 가슴 아플 수 있다.

 

스트레스받으면 더 먹게 된다. 많이 먹으면 위가 가슴을 눌러 아프다. 또 먹은 밥이 위산이랑 함께 식도로 넘어와 식도염 만든다. 식도염도 가슴을 아프게 한다. 덜 먹자. 가슴 아프면 10%만 덜 먹자.

 

심호흡을 생활화하자. 숨을 천천히 들여 마셨다가 천천히 내쉬는 거다. 잘 모르겠으면 넷 세면서 들이마시고, 일곱 세는 동안 쉬고, 여덟 세면서 내쉬자. 가슴 아플 때도 숨 천천히 쉬면 빨리 없어진다.

 

그러면 일이 안 되어 열 받아 죽겠는데 바보처럼 예능 프로그램이나 보고 웃으란 말인가? 그렇다. 일단 나아야 한다. 가슴 아픔 오래되면 다른 증상으로 번진다. 심장문제 간다.

 

근본적 예방은 감정 조절 기술이다. ‘도참’ 님처럼 돈 날리게 되었을 때 꼭 화를 내야만 할까? 느긋해도 되지 않을까? 어차피 돈은 판사님이 받아 주는 것. 느긋할 때 일도 더 잘된다는 거, 누구나 경험으로 안다.

 

감정 조절 기술의 원조는 예수님이다. 자잘하게 거는 시비에는 왼뺨 오른뺨 다 내주셨다. 그리고 중요한 일은 이스라엘 율법으로 심판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확실히 하신다. 쓸데없는 감정 휘둘림이 없으셨다.

올려 0 내려 0
이재성 한의사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피나도록 긁는, 만성 단순 태선 (2017-10-30 18:56:46)
긴장형 두통은 마사지가 필수입니다 (2017-09-28 21:38:52)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비마이너는 사회를 제대로 보기 위한 ‘지도꾸러미’ 같아요
비마이너는 인권의 최일선에서 '싸우는 언론'입니다
비마이너 기자의 포부, “사골국 끓여드릴게요”
비마이너는 높은 해상도의 렌즈로 세상을 정확히 보여주죠
비마이너는 현실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언론이죠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자극적으로 소비하지 않아서 좋아요”
비마이너는 소수자의 시민권을 옹호하는 언론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기자에게 비마이너는, ‘나침판’이에요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1년에 단 한 번뿐인 시험을 치르는 사람, 여기에도 있...
이른 아침, 낯선 교문 앞에서 떡이나 음료를 나눠주며 열...

친절한 거절을 거절하고 싶다
가족들이 던지는 물건, 그게 날 부르는 ...
당신이 아는 그 ‘청소년’은 없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