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1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속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예수님과 같은 길 걸으려 했다”며 무죄 주장
감금 혐의만 인정, 횡령 등 무죄 주장
"봉투는 받았지만, 금액은 몰랐다"
천주교대구교구, 배 신부 석방 위해 4억 모금
등록일 [ 2017년11월01일 18시46분 ]

횡령, 감금 등으로 징역 3년형을 받고 구속 중인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가 항소심에서 감금 외 모든 범죄사실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감금 혐의에 대해서도 불법인지 몰랐다고 항변했다.


10월 31일, 대구고등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성수제)는 횡령, 보조금법 위반, 감금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대구희망원 전 총괄원장 배 모(63) 신부 등 7명에 대한 항소심 공판을 열었다. 이날 2시간여 동안 배 신부에 대한 피고인 심문이 이어졌다.


배 신부는 감금 혐의를 제외한 범죄 사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횡령),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 위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배 신부 측 변호인은 피고인 심문에서 “스스로 횡령 혐의의 주범이 되었죠?”, “속죄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모든 책임을 지기로 결심했죠?”, “횡령 범죄 사실이 실체적 진실과 다르지만 다른 이들의 진술을 다 따라갔죠?”, “객관적 사실들이 범죄 사실과 다르지만 예수님과 같은 길을 걷기로 결심한 거죠?”라고 물으며, 배 신부가 종교적 지위로 인해 범죄 책임을 지기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비자금 조성에 대해 배 신부가 비자금 조성 방법, 보관 방법, 사용처 등을 몰랐다고 주장하면서 비자금 중 일부를 개인적으로 썼다는 사실도 수사 과정에서 알았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도 천주교대구대교구 성직자들이 배 신부 석방을 위해 모금 운동을 해 3억9천여만 원을 지난 9월 13일 달성군수에게 공탁하고, 보석을 신청했던 사실을 강조했다. 원심판결에서 식품 대금 과다 청구 등 방법으로 조성한 비자금 5억8천여만 원에 대해 횡령을 인정한 바 있다.


하지만 배 신부는 직접 영유통 관계자로부터 비자금이 든 봉투를 전달받은 것은 부인하지 않았다. 배 신부는 액수는 확인하지 않고, 회계과장이던 여 모 수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재판부가 “무슨 명목으로 돈을 받았느냐”고 묻자, 배 신부는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했고, 그 부분은 수녀님과 의논하라 정도로 얘기했다. 도움을 주시는 거로 생각했다”고 답했다. 재판부가 재차 “기부금과 비자금은 다르다. 알고 있었나”고 묻자 배 신부는 “예”라고 답했다.


또, 심리안정실을 설치해 생활인을 감금한 범죄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규칙 위반 규정에 따라 심리안정실 격리 조치가 이루어졌”고, “국가인권위 등이 불법성을 지적하지 않았”으며, “희망원대책위와 노조 등이 연 기자회견, 검찰 고발하면서 불법성을 알게 됐다”며 선처를 요구했다.


지난달 12일 감금 혐의로 구속된 대구시립희망원 김 모(63) 전 총괄원장 신부와 박 모(58) 전 성요한의집 원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당시 재판부는 심리안정실 격리 조치가 관행으로 이어져 왔고, 지도·감독 기관이 위법성을 지적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원심형이 부당하다고 판결한 바 있다.


재판부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피고인 최종 변론을 열고, 12월 5일 선고할 예정이다. (기사제휴=뉴스민)

올려 0 내려 0
김규현 뉴스민 기자 newsmin@newsmin.co.kr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집행유예’ 받은 대구시립희망원 전 원장신부, 본당 주임신부로 발령
‘횡령·감금’ 희망원 전 원장신부 항소심서 징역 2년으로 감형
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 최종변론 “저에게 벌을 달라, 감금 위법성 몰랐다”
대구시립희망원 운영 법인 바뀐지 5개월만에 원장 사퇴
[희망원에 보내는 편지] 알고 싶습니다, 희망원의 탈시설 계획을!
‘불법 감금’으로 구속된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에서 ‘집유’로 풀려나
대구시, 희망원 특별감사 법 위반 사항 발견하고도 ‘고발 0건’
법원,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징역 3년…‘횡령’·‘감금’ 등 인정
희망원에서 우리 맘대로가 어디가 있나, 즈그가 하라면 했쟤
희망원, 심리안정실 창틀에 못 박았다...‘감금 목적’ 확인
희망원 생활인 징역 2년 선고받는 날, 그 재판정에 희망원은 없었다
급식비 횡령에 감금실 운영… 희망원 간부들은 ‘아무것도 몰라요’?
희망원은 왜 치매 환자를 병원이 아닌 격리감금방에 보냈나
횡령 혐의를 변호하는 대구희망원의 기상천외한 논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공의료기관조차 HIV감염인 재활치료를 거부하면 어찌 해야하나요? (2017-11-06 19:17:30)
장애인 등이 운영하는 공공기관 내 매점·자판기 10곳 중 2곳에 불과해 (2017-10-31 18:17:3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언제, 어디로 가든 이용할 수 있는 장애인콜택시를 ...
[편집자 주] 재단법인 동천에서 주관하는 제7회 공...

택시에도 환승이 필요하다?
장콜 민원을 제기하면 탑승 기피 대상이 ...
장애인콜택시가 안 태워주는 이용자가 ...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