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속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예수님과 같은 길 걸으려 했다”며 무죄 주장
감금 혐의만 인정, 횡령 등 무죄 주장
"봉투는 받았지만, 금액은 몰랐다"
천주교대구교구, 배 신부 석방 위해 4억 모금
등록일 [ 2017년11월01일 18시46분 ]

횡령, 감금 등으로 징역 3년형을 받고 구속 중인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가 항소심에서 감금 외 모든 범죄사실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감금 혐의에 대해서도 불법인지 몰랐다고 항변했다.


10월 31일, 대구고등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성수제)는 횡령, 보조금법 위반, 감금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대구희망원 전 총괄원장 배 모(63) 신부 등 7명에 대한 항소심 공판을 열었다. 이날 2시간여 동안 배 신부에 대한 피고인 심문이 이어졌다.


배 신부는 감금 혐의를 제외한 범죄 사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횡령),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 위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배 신부 측 변호인은 피고인 심문에서 “스스로 횡령 혐의의 주범이 되었죠?”, “속죄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모든 책임을 지기로 결심했죠?”, “횡령 범죄 사실이 실체적 진실과 다르지만 다른 이들의 진술을 다 따라갔죠?”, “객관적 사실들이 범죄 사실과 다르지만 예수님과 같은 길을 걷기로 결심한 거죠?”라고 물으며, 배 신부가 종교적 지위로 인해 범죄 책임을 지기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비자금 조성에 대해 배 신부가 비자금 조성 방법, 보관 방법, 사용처 등을 몰랐다고 주장하면서 비자금 중 일부를 개인적으로 썼다는 사실도 수사 과정에서 알았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도 천주교대구대교구 성직자들이 배 신부 석방을 위해 모금 운동을 해 3억9천여만 원을 지난 9월 13일 달성군수에게 공탁하고, 보석을 신청했던 사실을 강조했다. 원심판결에서 식품 대금 과다 청구 등 방법으로 조성한 비자금 5억8천여만 원에 대해 횡령을 인정한 바 있다.


하지만 배 신부는 직접 영유통 관계자로부터 비자금이 든 봉투를 전달받은 것은 부인하지 않았다. 배 신부는 액수는 확인하지 않고, 회계과장이던 여 모 수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재판부가 “무슨 명목으로 돈을 받았느냐”고 묻자, 배 신부는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했고, 그 부분은 수녀님과 의논하라 정도로 얘기했다. 도움을 주시는 거로 생각했다”고 답했다. 재판부가 재차 “기부금과 비자금은 다르다. 알고 있었나”고 묻자 배 신부는 “예”라고 답했다.


또, 심리안정실을 설치해 생활인을 감금한 범죄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규칙 위반 규정에 따라 심리안정실 격리 조치가 이루어졌”고, “국가인권위 등이 불법성을 지적하지 않았”으며, “희망원대책위와 노조 등이 연 기자회견, 검찰 고발하면서 불법성을 알게 됐다”며 선처를 요구했다.


지난달 12일 감금 혐의로 구속된 대구시립희망원 김 모(63) 전 총괄원장 신부와 박 모(58) 전 성요한의집 원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당시 재판부는 심리안정실 격리 조치가 관행으로 이어져 왔고, 지도·감독 기관이 위법성을 지적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원심형이 부당하다고 판결한 바 있다.


재판부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피고인 최종 변론을 열고, 12월 5일 선고할 예정이다. (기사제휴=뉴스민)

올려 0 내려 0
김규현 뉴스민 기자 newsmin@newsmin.co.kr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 최종변론 “저에게 벌을 달라, 감금 위법성 몰랐다”
대구시립희망원 운영 법인 바뀐지 5개월만에 원장 사퇴
[희망원에 보내는 편지] 알고 싶습니다, 희망원의 탈시설 계획을!
‘불법 감금’으로 구속된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에서 ‘집유’로 풀려나
대구시, 희망원 특별감사 법 위반 사항 발견하고도 ‘고발 0건’
법원,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징역 3년…‘횡령’·‘감금’ 등 인정
검찰, 심리안정실 ‘감금’ 대구희망원 전 총괄원장 신부 징역 1년6월 구형
검찰, 비자금 조성 대구희망원 전 원장 신부 징역 4년 구형
희망원에서 우리 맘대로가 어디가 있나, 즈그가 하라면 했쟤
희망원, 심리안정실 창틀에 못 박았다...‘감금 목적’ 확인
희망원 생활인 징역 2년 선고받는 날, 그 재판정에 희망원은 없었다
급식비 횡령에 감금실 운영… 희망원 간부들은 ‘아무것도 몰라요’?
희망원은 왜 치매 환자를 병원이 아닌 격리감금방에 보냈나
횡령 혐의를 변호하는 대구희망원의 기상천외한 논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공의료기관조차 HIV감염인 재활치료를 거부하면 어찌 해야하나요? (2017-11-06 19:17:30)
장애인 등이 운영하는 공공기관 내 매점·자판기 10곳 중 2곳에 불과해 (2017-10-31 18:17:35)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비마이너는 사회를 제대로 보기 위한 ‘지도꾸러미’ 같아요
비마이너는 인권의 최일선에서 '싸우는 언론'입니다
비마이너 기자의 포부, “사골국 끓여드릴게요”
비마이너는 높은 해상도의 렌즈로 세상을 정확히 보여주죠
비마이너는 현실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언론이죠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자극적으로 소비하지 않아서 좋아요”
비마이너는 소수자의 시민권을 옹호하는 언론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기자에게 비마이너는, ‘나침판’이에요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1년에 단 한 번뿐인 시험을 치르는 사람, 여기에도 있...
이른 아침, 낯선 교문 앞에서 떡이나 음료를 나눠주며 열...

친절한 거절을 거절하고 싶다
가족들이 던지는 물건, 그게 날 부르는 ...
당신이 아는 그 ‘청소년’은 없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