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탈시설ㆍ자립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운영 재단 바뀐 후 첫 지도점검 받는 희망원...대책위 ‘엄정한 점검’ 촉구
20일부터 5일간 진행...회계 비리 방지 위해 감사관까지 투입
대책위, “서류 진위여부는 물론, 폐쇄 계획 이행 상황까지 꼼꼼히 조사해야”
등록일 [ 2017년11월22일 16시27분 ]

대구시가 대구시립희망원(아래 희망원)에 대한 민관합동 지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립희망원대책위(아래 대책위)는 대구시에 회계와 운영 현황 점검에만 머물지 않는 철저한 ‘감사’를 촉구했다.

 

대구시는 지난 20일부터 시작해 오는 24일까지 희망원에 대한 지도점검을 진행한다. 운영법인이 교체된 후 처음 진행되는 이번 점검에는 대구시·달성군 복지정책관은 물론이고 엄정한 회계 조사를 위해 대구시 감사관실에서도 인력을 파견했다. 이와 함께 22명의 인권조사 전문가도 조사에 참여한다.

 

대책위는 “이번 점검은 전석복지재단이 희망원 운영을 시작한 후 처음 하는 것으로, 수박 겉핥기식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라며 철저한 점검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시간 외 수당을 포함한 각종 수당, 업무추진비와 생계급여(장제급여 포함) 등 모든 보조금 사용과 각종 후원금에 대한 증빙서류의 사실여부까지 파악하는 철저한 감사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전근배 대책위 활동가는 "이번 점검은 단순히 시설 운영이 얼마나 투명하게, '잘' 되고 있는가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시설 폐쇄'라는 목표가 정해져 있는 상황에서 희망원이 가진 계획과 진행 상황을 확인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전 활동가는 "전석재단은 처음부터 시설 폐쇄를 목표로 들어온 곳이지만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과 이행 과정은 외부에 좀처럼 드러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점검을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구시는 ‘반납’, 권영진 후보는 ‘계속’… 대구희망원 운영권 둘러싸고 혼란 증폭
권영진, “대구시립희망원 위탁기관, 약속한 3년 잘 운영해달라”
위탁 1년 만에 희망원 반납한 전석재단… 대책위 "대구시 직영 운영하라"
‘집행유예’ 받은 대구시립희망원 전 원장신부, 본당 주임신부로 발령
희망원 전 원장 신부 항소심 최종변론 “저에게 벌을 달라, 감금 위법성 몰랐다”
대구시립희망원 운영 법인 바뀐지 5개월만에 원장 사퇴
[희망원에 보내는 편지] 알고 싶습니다, 희망원의 탈시설 계획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탈시설 후발 주자 한국, 외국의 성공적 사례 반영해 적극 탈시설로 나아가야 (2017-12-19 21:45:39)
학대피해 장애인 쉼터의 핵심 기능은 ‘자립지원’되어야 (2017-11-14 18:10:17)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