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전북공동행동 발족
"혐오 없는 지역사회 만들겠다"
등록일 [ 2017년11월29일 18시28분 ]

전북지역 31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힘을 모았다. 8일 오전 전북평화와인권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제정과 혐오 없는 지역사회를 위해 함께하자”는 뜻을 밝혔다.


ⓒ참소리


이들 단체는 ‘차별금지법 제정과 혐오 없는 지역사회를 위한 전북공동행동’(전북공동행동)을 만들었다.


이들은 “지난 10년간 차별금지법 제정은 반인권세력에 의해 수차례 무산됐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차별금지법을 후보 시절 약속했지만, 촛불대선 이후의 문재인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에서 차별금지법을 누락시켰다”꼬 말했다.


이어, “혐오와 차별 세력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좌초시키려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혐오와 차별을 확산을 획책하고 있다”면서 “인권 관련 법제도를 공격하고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인권조례 등에 대한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전라북도도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테러 예빵 대회라는 명목으로 열린 종교 차별 선동 집회에서 격려사를 정치인이 하고, 지난 2016년 총선에서는 성소수자 인권을 반대하는 발언을 후보들이 하는 등 혐오 선동 세력이 각종 인권조례들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헌법이 보장하는 인간의 존엄과 평등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최소한의 인권기본법이 차별금지법”이라면서 “헌법의 가치를 실현시키며 차별을 드러내고 구제할 구체적인 제도와 국가가 책임져야 할 의무를 명시하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앞으로 차별금지법 제정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지역에서 진행하며 지역에서 벌어지는 차별 선동에 대해 함께 대응할 예정이다.(기사제휴=참소리)

올려 0 내려 0
문주현 참소리 기자 jbchamsori@gmail.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지역으로 확산된 퀴어문화축제, 혐오로 얼룩졌지만 ‘우리는 여기 있다’
“평등을 발의하라”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대규모 행진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둘째언니’ 장혜영 씨,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수상 (2017-11-30 11:42:01)
청각장애인 비상시 문자 전송 번호 안내, 지하철 화장실 3.4%에만 있다 (2017-11-28 16:4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