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형제복지원 특별법안 조속히 제정해야” 국회에 의견 표명
“국가가 국민 기본권 보장했다고 보기 어려워”
강제실종보호협약 비준·가입도 재권고하기로
등록일 [ 2017년12월06일 18시31분 ]

지난 9월 27일,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행진하는 형제복지원 국토대장정팀.
국가인권위원회(아래 인권위)가 6일 상임위를 열고 형제복지원 피해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 등을 위해 ‘형제복지원 특별법안(내무부 훈령 등에 의한 형제복지원 피해사건 진상규명 법률안)’을 조속히 제정해야 한다고 국회의장에게 의견 표명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국가 기관과 종사자에 의한 반인권적 범죄 예방을 위해 외교부 장관과 법무부 장관에게 ‘강제실종으로부터 모든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국제협약’ 비준·가입 재권고도 의결했다.

 

형제복지원 피해사건은 지난 1970년대부터 1980년대에 걸쳐 부산 형제복지원에서 부랑인 선도를 명목으로 거리의 아동, 무연고 장애인 등을 격리 수용하고, 시설 내 폭행·감금·강제노역 등 끔찍한 인권침해가 발생한 사건이다. 형제복지원 자체 기록만으로도 513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1975년 7월 25일 부산시는 형제복지원과 부랑인 신고·단속·수용보호와 귀향 및 사후 관리에 관한 업무처리지침(아래 내무부 훈령 제410호), 부산시재생원설치조례에 따라 부랑인수용 보호위탁계약을 체결하고, 이에 따라 부산시 경찰, 군청 직원 등은 부랑인을 단속해 형제복지원에 이들을 감금·수용했다.

 

인권위는 “부랑인 수용에 대한 법률적 근거가 없었던 점, 내무부 훈령 제410호, 부산시재생원설치조례 등에 따라 보호위탁계약을 체결했던 점, 해당 시설에 대한 관리·감독이 미흡했다는 증언 등을 종합하면, 당시 헌법에 비추어 보더라도 국가가 국민의 기본권을 충실히 보장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한, “형제복지원 피해사건은 과거 국가기관의 직·간접적인 인권침해 문제로 지금까지 진상규명 및 구제방안이 마련되지 않았으나, 국회에 발의된 형제복지원 특별법의 조속한 논의를 통해 법률이 제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권위는 “형제복지원 피해사건의 경우, 수용자 가족에게 적절한 연락을 취하지 않고 강제격리하거나 수용되었던 점, 내무부 훈령 제410호 등에 따라 수용되고, 관리·감독 미흡, 가혹행위 및 강제노역, 사망에 대한 사인 규명이 이루어지지 않은 점 등에 비추어 볼 때, 강제실종보호협약의 강제실종 개념에 부합하고, 특히 인도에 반하는 실종 범죄에 해당”된다면서 강제실종보호협약에 대한 비준·가입 재권고도 결정했다. 인권위는 지난 2008년 1월 14일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강제실종보호협약 비준·가입을 한 차례 권고한 바 있다.

 

인권위는 “형제복지원 피해사건의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 회복 등이 이루어지고 향후 유사한 사건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라며, 향후 형제복지원 특별법 입법 과정 및 강제실종보호협약의 비준·가입 과정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힌편. 형제복지원 피해 생존자들은 수년간 진상규명과 형제복지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 농성, 삭발, 국토대장정을 진행해 왔으며, 지난 11월 7일부터는 또다시 국회 앞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오거돈 후보,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약속… 특위위원장에 김용원 변호사
부산 형제복지원은 ‘1987 민주화 역사’에서 왜 삭제됐나
87년 형제복지원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검찰 과거사위가 재조사 해야'
“형제복지원 만의 문제 아냐, 전국 36개 부랑인 시설 전수조사해야”
어떤 사람의 유년, 선감학원에서 형제복지원까지
진정한 자유 찾아 부산에서 청와대까지...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들 국토대장정 시작
민주화 30년, 잊혀진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위한 과제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 댓글 공간 잠시 닫습니다. -

비마이너는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의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론을 형성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마이너는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하고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운동 기간(6.13일까지)에 댓글 쓰기 기능을 닫습니다. 비마이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페이스북, 트위터)에서는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빈곤층 이용 못 하는 ‘공영장례’가 무슨 쓸모?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하라’ (2017-12-07 14:34:18)
'질 낮은 일자리' 강요하는 자활사업, 이대로 괜찮은가? (2017-12-06 18:05:18)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리는 편지] 대통령님, 4월 20일 ...
장애인들이 4월 20일 ‘장애인차별철폐의 날&rsqu...

노동자에서 장애인이 된 이들은 어디로 ...
[기고] 남이 아닌 내가 되어봐야 ‘웹 접...
언제, 어디로 가든 이용할 수 있는 장애...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