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학생에게만 요구하는 '서약서', 차별행위로 규정
특수교육법 일부개정안 30일 국회 본회의 통과
교내외 활동에서 배제하거나 보증인, 서약서 제출 요구시 벌금
등록일 [ 2018년01월31일 13시39분 ]


 

장애학생을 교내외 활동에서 배제하거나 '서약서'를 요구하는 학교의 행위를 '차별'로 규정하는 특수교육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30일 통과된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개정안은 장애학생을 수업이나 학생자치활동 등 교내외 활동 참여를 배제하거나 입학, 전학 및 기숙사 입소 과정에서 비장애학생에게는 요구하지 않는 보증인이나 서약서 제출을 요구하는 행위를 차별로 규정했다. 또한, 장애인차별금지법 4조에 따른 차별행위도 학생 생활지도에서의 차별행위에 포함시켰다. 

 

개정된 법안에 따라 장애학생의 교내외 활동 배제나 서약서 제출 요구 등의 차별행위를 하는 사람은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교육부는 이번 개정으로 인해 장애학생이 통합교육 환경에서 장애를 이유로 배제되거나 차별받지 않고 학교생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비마이너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 댓글 공간 잠시 닫습니다. -

비마이너는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의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론을 형성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마이너는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하고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운동 기간(6.13일까지)에 댓글 쓰기 기능을 닫습니다. 비마이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페이스북, 트위터)에서는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4년제 대학에 ‘장애인특별전형’으로 부정입학한 5명 적발 (2018-01-31 14:36:00)
전북도, 특수학급 44개 늘린다 (2018-01-30 18:15:42)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리는 편지] 대통령님, 4월 20일 ...
장애인들이 4월 20일 ‘장애인차별철폐의 날&rsqu...

노동자에서 장애인이 된 이들은 어디로 ...
[기고] 남이 아닌 내가 되어봐야 ‘웹 접...
언제, 어디로 가든 이용할 수 있는 장애...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