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5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어통역 차별 해결, “헌법개정 통해 실마리 찾자”
‘장애벽 허물기’ 등 장애인단체, 헌법에 ‘언어 및 문화 다양성 존중’ 삽입 주장
등록일 [ 2018년03월06일 19시24분 ]

주요 행사 또는 방송에서 청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이 배제되는 문제가 반복적으로 발생하자, 장애인단체들이 헌법에 장애인 정보접근권 관련 내용을 포함시키는 방법으로 문제를 풀어갈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가)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아래 장애벽허물기) 등 15개 장애인단체들은 6일 오후 3시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 동계올림픽 수어통역 차별, 헌법 개정으로 풀어가자”라고 주장했다.


장애벽허물기는 지난 2월 9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었던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하여, 수어통역 및 화면해설 방송이 제대로 제공되지 않은 문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차별진정한 바 있다. 이에 국가인권위원회는 2월 23일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지상파 방송3사에 장애인 서비스를 하라고 권고를 했다.


그러나 지난 25일 치러진 폐마식에서도 행사장의 전광판에 수어통역이 없었고, 지상파방송에서도 아주 일부분만 수어통역을 제공하는 등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다.


이날 단체들은 “2015년 12월 한국수화언어법이 만들어졌음에도 국제행사에 이와 같이 수어통역을 하지 않으려는 것은 수어를 언어로 바라보지 않는 잘못된 인식의 때문”이라며 “이러한 문제를 고쳐가는 방법으로서 헌법 개정안을 비롯한 관련 정책의 개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선 헌법 전문에 ‘언어 및 문화 다양성’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수화언어라는 별도 언어를 쓰는 농인만이 아니라 다문화가 우리사회에 정착하는 데 필수적인 내용이기에 꼭 필요한 내용이라는 것이다.


이어 수어를 포함한 국내에 거주하는 다른 나라의 이주민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언어에 의한 차별금지’도 헌법에 포함시키고, 동계올림픽에서 장애인들이 방송접근에 차별을 받았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장애인의 정보통신권리도 헌법에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3년 내로 수어통역방송을 현재 5%에서 30%로 확대 △청와대 수어통역사 배를 통해 대통령 기자회견이나 주요브리핑에 수어통역 제공 △농문화 실현 위한 정책 마련 등을 추가로 요구했다.

올려 0 내려 0
하금철 기자 rollingston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 발표, 끝이 아닌 시작인 이유 (2018-03-08 21:13:10)
'지속적 대리권' 제도, 성년후견제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2018-02-23 12:19:11)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