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래특수학교 설립 위해 서울시에 건축규제 완화 건의
서초구 나래특수학교 설립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 열려
"편의시설 등을 짓기 위한 건축규제 완화 합의"
등록일 [ 2018년03월07일 15시02분 ]

지난해 9월 5일 탑산초등학교에서 열린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교육감-주민 토론회. 장애학생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특수학교 설립을 호소하고 있다.(기사 내용과 무관)
 

지체장애인을 위한 22학급 규모의 나래공립특수학교를 서초구 염곡마을에 설립하기 위해 열린 첫 민관협의체 회의에서 서울시에 해당 지역의 건축규제 완화를 건의하기로 6일 합의했다.

 

이 민관협의체는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추진 당시 나타났던 사회적 갈등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주민대표 2명,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이진희 서초장애인학부모연대 대표,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9명이 모여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기구다.

 

현재 서초구의 염곡마을은 1종 전용주거지역이라 다가구주택을 건축하거나 건물을 2층 이상 지을 수 없고 일반음식점, 카페 등도 들어올 수 없다. 학교가 설립되면 이 지역에 있게 될 학부모, 학생, 교직원 등이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 거주지 등이 적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되면 건물을 4층까지 증축 가능할 수 있고 편의점, 베이커리 등 편의시설이 들어올 수 있다.

 

한창화 서울시교육청 학교지원과 학교설립팀 과장은 “건축규제 완화를 해야 이용자나 주민들이 덜 불편할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에서도 건축규제 완화를 해달라고 서울시에 요구를 했다”고 밝히며 “만약 이 요구가 서울시에 받아들여진다면 2차 회의까지 열릴 필요가 없다. 통학버스 통행로 확보 방안, 건축공사 피해 방지대책 등 이 날 논의 됐던 다른 의제들은 부차적 문제”라고 말했다.

 

이진희 서초장애인부모연대 대표 역시 규제완화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대표는“지체장애를 가진 학생들의 어머니는 하교 시간까지 기다리거나 학교 근처로 이사하는 경우가 많다. 편의시설도 많이 필요하고 학교도 많이 개방해서 주민들도 같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회의 때 전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강서구, 중랑구, 서초구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의 경우는 아직도 주민반대 등으로 인해 설계 진행중에 있다. 중랑구 특수학교는 부지를 협의 중이다.

올려 0 내려 0
김혜미 기자 hyemikim@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조희연-장애부모 면담...‘특수학교 설립 갈등 마무리’ 약속
6개월 만에 열린 서울 특수학교 설명회… 반대 주민들 ‘욕설, 삿대질’ 퍼부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개월 만에 열린 서울 특수학교 설명회… 반대 주민들 ‘욕설, 삿대질’ 퍼부어 (2018-03-26 18:56:17)
장애부모들 “서울시교육청, 물리적 통합 넘은 ‘제대로 된 통합교육’ 체계 마련해야” (2018-03-05 18: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