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하라'...장애인부모연대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
"문재인 정부 발달장애인 예산, 박근혜 정부 때보다 축소" 비판
문재인 공약 사항 이행 촉구..."발달장애인도 국민으로 인정해 달라는 기본적 요구"
등록일 [ 2018년03월29일 11시30분 ]


 

전국장애인부모연대가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를 도입하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27일 시작했다.


세부내용은 ▲주간활동서비스 제도화 ▲중증장애인직업재활지원사업 확대 ▲장애인가족지원체계를 구축 ▲중증중복장애인과 발달장애인을 위한 주거지원 대책 마련 ▲발달장애인을 위한 소득지원 대책 마련 ▲발달장애인의 자조단체 활성화를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전국장애인부모연대와 매니페스토협약을 통해 ▲발달장애인을 위한 주간활동서비스 제도화 및 활동지원서비스 제공시간 확대 노력 ▲발달재활서비스 이용 대상 및 지원 금액 확대와 질 관리 체계 구축을 적극 추진 ▲장애인 부모 동료상담 지원, 양육 정보 제공 시스템 구축 및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운영 지원 등을 약속했다.


하지만 2018년 복지부 예산안에 발달장애인지원 예산은 고작 85억 원이었다. 발달장애인법의 실효적 이행을 위해서는 매년 최소한 427억이 필요하다는 점을 따져봤을 때, 부족한 수치다. 심지어 박근혜 정부 때 수립했던 예산인 90억 원 보다 삭감됐다.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 약속했던 발달장애인 낮 시간활동지원 대책 마련, 장애인가족지원 확대 등과 관련한 예산은 반영되지도 않았다. 발달장애인법이 제정된지 3년이 되어 가지만, 정부가 발달장애인법에 대한 예산을 충분히 배정하지 않아 사실상 법이 무력화 되어 가고 있는 셈이다.


이에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이것을 인간의 삶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정부는 언제까지 발달장애인에 대한 문제를 가족의 책임으로 물으며 발달장애인의 삶을 시설에서 방치 시킬 것 인가. 국가는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삶을 끝까지 외면 할 것이냐”고 물으며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이 외치는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요구는 한국사회에 발달장애인도 국민으로 인정해달라는 기본권적인 요구이고, 문재인 대통령이 내걸었던 공약과 우리와 체결했던 약속을 지켜달라는 최소한의 요구”라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4월 26일 마감되며 국민청원 사이트에 접속해 로그인 한 뒤 서명하면 된다. (▶국민청원 바로가기)

올려 0 내려 0
김혜미 기자 hyemikim@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발달장애 국가책임제’ 농성, 주간활동서비스 제도화 등 결실 맺고 마무리
다시 한 번 청와대 향한 외침 ‘발달장애 국가책임제 도입하라!‘
발달장애인 가족 209명 삭발...‘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하라’
박근혜 정부 때보다 줄어든 발달장애인 예산...'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하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발달장애인 가족 209명 삭발...‘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하라’ (2018-04-02 19:06:43)
장애인 학대한 시설장에게 징역 10개월 실형 선고 (2018-03-27 18:2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