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인이 지역에서 살아갈 권리, “종로구가 앞장서요!”
4월 5일 식목일에 “장애인자립생활 권리보장 나무를 심자” 기자회견
등록일 [ 2018년04월05일 15시09분 ]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장애인단체들이 종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립생활예산 확충을 요구했다.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노들장애인야학,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장애인단체들이 5일 종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로구가 장애인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예산을 확충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의 주된 요구안은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구 추가지원 확충, 자립생활주택 예산 확대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탈시설 장애인 구비지원을 월 30시간까지 신설하고, 구비지원 이용자에 대한 예산을 이용자 60명까지 확대하자고 요구했다. 또한 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자립생활주택 2채를 운영하는데 필요한 임차료 지원을 인상하고 임대보증금을 지원할 것도 요구했다. 그 외에도 올해부터 종로구가 장애인단체와 함께 종로장애인인권영화제를 공동주최하고,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지원사업을 신규로 시작할 것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이들이 종로구에 증액을 요구한 예산은 총 6억5천여만 원이다.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은 이들 요구안에 대해 “이번 지방선거의 화두가 지방분권이다. 지방분권이 이뤄지면 종로구가 가지는 권한이 지금보다 커진다. 그 권한에 있어 우리가 요구하는 예산 증액은 정말 작은 부분에 불과하다”면서 “지방선거 전에 우리의 이 요구들을 받아들여 정책협약을 맺기를 요구한다.”라고 전했다.


이형숙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은 “종로구는 극히 적은 예산만을 장애인활동지원에 배정해 놓고, 신규 이용자가 나타나면 구비 예산이 없어서 못 주겠다고 말한다.”고 꼬집으면서 “활동지원서비스는 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자립하는데 가장 중요한 서비스다. 그것을 예산이 있다 없다는 말로 회피하는 걸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소장은 또 “복지부에서 탈시설 장애인에게 6개월 동안 활동지원 추가지원을 하고 있지만, 이들이 안정적으로 지역사회에 정착하는데에는 최소한 7~8년은 걸린다”면서 “이들을 위한 구비지원이 더 강화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참가자들은 요구안을 담은 ‘자립생활 나무’를 종로구청 관계자들에게 전달하고, 이날 3시 충정로 사회보장위원회에서 진행되는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 제정촉구 결의대회’로 이동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종로구청 관계자들에게 '자립생활 나무'를 전달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하금철 기자 rollingston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경기도’ 위해, 경기도에서도 420공투단 출범 (2018-04-09 17:12:01)
발달장애인 가족 209명 삭발...‘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하라’ (2018-04-02 19:0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