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미디어 > 동영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신길역 장애인 추락사 사과 촉구 ‘지하철 타기’ 행동
“휠체어리프트 이용하려다 장애인 추락사… 서울시는 사과하라” 분노
장애인들이 지하철을 두 시간동안 붙잡은 이유
등록일 [ 2018년06월15일 12시14분 ]

 

지난 2017년 10월 20일, 고(故) 한경덕 씨가 신길역에서 휠체어리프트를 이용하려다 계단 아래로 추락해 중상을 입고, 98일간의 사투 끝에 사망했다. 이에 대해 14일,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서울장차연)는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시의 공식 사과 및 책임 이행을 촉구하며 ‘지하철 타기 행동’을 했다. 유족과 장애계는 계속해서 공식 사과를 요구해왔지만 서울교통공사는 이를 거절했으며, 결국 유족은 서울교통공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날 휠체어 이용 장애인 30여명은 한 씨가 사망한 신길역부터 시청역까지, 6개 역사마다 한 줄로 지하철을 타고 내리길 반복했다. 이로 인해 지하철 1호선 상행선이 약 2시간가량 지연됐다. 지하철이 지연되자 일부 시민들은 장애인들을 향해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

 

서울장차연은 “2001년부터 휠체어리프트때문에 장애인이 다치거나 죽고 있는데도,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시는 아무런 법적 책임이 없다는 입장이다”라며 “도대체 장애인이 얼마나 더 죽어야 위험성을 인정할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장차연은 △신길역 장애인 리프트 추락참사에 대한 서울시의 책임 인정과 공식 사과 △2015년 발표된 ‘장애인이동권 증진을 위한 서울시 선언’ 이행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장애인 이동권 요구안’에 대한 답변 및 면담을 서울시에 촉구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비마이너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덜컹' 신길역 참사 1주기 추모제날에도 멈춘 휠체어 리프트
신길역 재판부 "휠체어리프트 위험성,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장애인들, 지하철 연착 투쟁 선포 “68일간 매주 화요일, 지하철 막아서겠다”
서울교통공사 신길역 재판에서 '휠체어 리프트는 장애인용 승강기' 주장
서울교통공사 신길역 휠체어 리프트 추락사에 대한 사과 끝내 거부
이동권은 왜 당신에게만 ‘일상’이어야 하는가
“장애인의 죽음은 왜 아무도 책임지지 않습니까?” 장애인들이 지하철을 두 시간동안 붙잡은 이유
2001, 2002, 2006, 2008, 그리고 2017. 장애인은 휠체어리프트에서 떨어져 죽었다
“장애인 휠체어리프트 추락사, 제대로 해결하라” 충무로역 두 번째 시위
“휠체어리프트 때문에 또 사람이 죽었다” 장애인들, 광화문역 휠체어리프트 점거
“지하철 내 휠체어리프트 철거하고 승강기 설치하라” 장애인들, 차별구제소송 시작
리프트 호출버튼 누르려다 장애인 추락사...신길역 측 '리프트 이용과 관련 없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세계 사회복지인이 함께 합시다" (2016-06-30 21:3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