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도내 세 개 장애인권기관 한 법인에 '몰아주기' 수탁 계획...비판 직면
2019년부터 한 법인이 경기도권익옹호기관, 남∙북부 인권센터 세 개 모두 운영
경기장차연, "투명성과 독립성 훼손될 것...장애인권기관은 권력의 '하청업체' 아냐" 비판
등록일 [ 2018년07월11일 14시30분 ]

11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장애인권리옹호기관 공정 위탁 운영 촉구'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경기장차연
 

경기도가 도내 장애인인권기관 3개를 한 개 법인에 한꺼번에 수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경기도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경기장차연)는 투명성과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며 기관별 독립 수탁을 촉구했다. 

 

경기도가 설립한 남부∙북부 인권센터와 경기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모두 올해가 위탁 만료 기간이다. 이로 인해 경기도는 2018년에 새로운 수탁 기관을 선정해 2019년부터 운영을 맡기게 된다. 

 

경기도는 한 개 운영법인을 공모해 선정되는 법인에 남부인권센터, 북부인권센터, 경기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을 한꺼번에 수탁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경기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남부인권센터는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에서, 북부인권센터는 경기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가 수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경기도의 계획에 대해 경기장차연은 "장애인인권기관은 권력의 하청업체가 아니"라며 각 기관의 독립적 공모를 촉구했다. 경기장차연은 11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법인에 세 개 장애인 권리 옹호 기관을 모두 수탁한다는 것은 행정 편의만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 장애인 권리 옹호 기관의 투명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개별 수탁을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경기장차연은 "장애인 권리 옹호 기관 한 개당 평균 3~4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데, 한 개 수탁기관이 세 개 기관을 모두 운영한다면 10억 원 이상의 예산을 운용하게 되는 것"이라며 "예산 비대화는 예산 운용의 투명성을 담보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의 뜻을 내비쳤다. 

 

또한 경기장차연은 "2~3개 장애인 권리 옹호 기관을 하나의 법인에서 수탁 운영할 경우, 독립적으로 운영되어야 할 센터가 한 단체(법인)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형태로 운영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경기장차연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공개토론 및 면담을 요구해둔 상태다. 면담요청서를 전달하기 위해 도청으로 들어가려는 과정에서 경기도 측이 경기장차연을 막아서며 잠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당사자 15명이 개인 민원을 넣는 형태로 요청 전달이 마무리되었다. 

 

올려 1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기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 28일 개관
경기도,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운영할 민간기관 모집
‘공모 없이’ 장애인인권센터 설치? “조례 무시하는 행위” 장애인·도의원 반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장애인 근로지원인에게 출장여비 미지급은 차별" (2018-07-12 13:54:09)
농성장 찾아 '장애인 정책 협약 불가' 밝힌 권영진 대구시장 (2018-07-03 17:4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