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살인적인 폭염에 위협받는 주거빈곤층..."정부는 폭염 재난선포해야"
대구지역 시민단체 기자회견, 폭염대책 수립 위한 민관 공동기구 필요성 강조
등록일 [ 2018년07월27일 14시56분 ]

대구반빈곤네트워크 등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27일 주거빈곤층을 위한 폭염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제공=반빈곤네트워크)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고 전국적으로 폭염특보 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상황에 이르자 기상변화에 대응이 어려운 주거빈곤층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현재 폭염에 가장 직격탄을 받고 있는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은 문재인정부가 즉각 폭염재난을 선포하고, 주거빈곤층을 위한 폭염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반빈곤네트워크,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단체들은 27일 오전 11시 현대백화점 대구지점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지난 23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운영 결과, 올해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043명으로 전년 동기간(5.20~7.21) 대비 61%(397명) 증가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해 단체들은 "40도에 오르내리는 폭염에 건강한 시민들도 일상생활을 영위하기가 불가능한 실정"이라며 "더욱이 쪽방, 고시원 등 주거빈곤층에게 폭염에 내뿜는 열기를 선풍기 한 대로 감당하기는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하루하루를 고통에서 버티며 건강도 심각한 위협에 처해져 빈곤의 격차로 인한 사회적 차별이 더욱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응하고자 대구시는 폭염에 취약한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들의 건강 문제에 대응하고자 현장대응반을 꾸려 복지도우미, 자원봉사자 등을 현장에 투입하고, 노숙인시설의 안전 점검과 비상연락망 구축,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할리는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실정이다.


이들 단체는 "올해와 같이 예년의 기온을 웃도는 살인적인 폭염에는 지방정부차원의 단순 지원을 넘어, 중앙정부차원의 폭염을 ‘재난’의 범주로서 보다 적극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가 즉각 폭염재난을 선포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주거빈곤층 폭염대책 수립 위한 민관대책기구수립 △중앙정부 예산수립을 통한 즉각적이고 한시적인 임시거주시설 제공 △주거빈곤층 폭염관련 주거실태 및 건강권 실태조사 △전염성 질환 예방을 위한 소독·방역 활동 및 이동목욕서비스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려 0 내려 0
하금철 기자 rollingston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그들을 죽인 것은 작동하지 않은 스프링클러가 아니다
국일고시원 화재 참사 주범은 가난한 이들의 주거권 보장 않는 정부
"주거취약계층 위한 공공임대주택 예산 턱없이 부족해"
"자본과 개발의 이름으로 가난한 이들의 몫을 빼앗는 현실을 고발한다“
빈곤철폐의 날, 가난한 이들의 ‘몫소리’가 청와대를 향했다
“아, 집에서 살고 싶다” 세계 주거의 날 맞아 청와대까지 달팽이 오체투지 행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투쟁하는 이들 속의 내부자이고자 했던 박종필의 카메라 (2018-07-27 22:37:46)
노회찬 의원 사망 소식에 장애계도 '침통' (2018-07-24 18: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