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소록도에서 한센인은 세 번 죽었다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8년10월08일 13시42분 ]



 

7일, 비정규노동자의 집 꿀잠에서 진행하는 '소록도로 떠나는 인권기행’을 다녀왔습니다. 식민지부터 이어진 한센인에 대한 배제와 폭력의 역사를 살펴보고 소록도, 오마도 간척지, 태백산맥전시관 등을 두루 살펴보고 돌아오는 길입니다. 

 

소위 나병, 또는 문둥병이라 불렸던 한센병은 유전병도 천형의 병도 아니었지만, 한센인들은 소록도에 격리 수용되고 단종 및 낙태 수술을 강요받았습니다.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은 세 번 죽는다고 합니다. '한번은 한센병에 걸려서, 두 번째 해부되어, 세 번째는 화장되어….' 한센인들 시신이 임상시험용으로 해부되는 만행과 더불어 주검까지도 낙인을 거두지 않는 편견에 대한 절망적인 표현이라 할 것입니다.

 

과거에는 한센인이었지만 현대에 와서도 그 대상이 바뀌었을 뿐 편견과 배제는 여전합니다. 문득 거리의 노점상과 철거민이 떠오릅니다. 누군가를 혐오하고 낙인찍는 세상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리 주변을 서성이는 폭력 (2018-11-02 16:07:52)
차별의 아픔을 넘어 (2018-09-10 16: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