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내년 상반기 ‘서울 사회서비스원’ 출범한다
활동지원 등 민간에 맡겨졌던 다양한 돌봄서비스 공공에서 직접 제공
등록일 [ 2018년10월24일 19시10분 ]

서울시가 내년 상반기 장애인활동지원, 장기요양과 같은 돌봄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산하 전담기관인 ‘서울 사회서비스원(가칭)’을 설립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는 그동안 민간영역에 맡겨졌던 다양한 돌봄서비스를 공공에서 직접 제공함으로써 돌봄서비스 분야의 공공성과 품질을 높이고, 장애인 활동지원사,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를 사회서비스원이 직접 고용해 이들에 대한 처우와 노동환경도 개선한다는 목표다.

 

서울 사회서비스원(가칭)의 주요 사업은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통합재가센터 신설 및 운영 △민간 사회서비스 기관 지원 등이다.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현재 국·공립 시설 대부분을 민간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는데 향후 서울 지역에 새롭게 확충하는 국·공립시설은 사회서비스원이 직접 운영하게 된다. 장애인 활동지원, 노인돌봄, 장기요양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재가센터는 내년에 권역별 4개소 신설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전 자치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민간 기관·시설에도 대체 인력 파견, 법률·회계·노무상담, 표준운영모델 전파 등을 지원해 사회서비스 품질 향상을 촉진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서울 사회서비스원(가칭)’이 설립되면 시급성과 서비스 체감도가 높은 장애인 활동지원, 장기요양을 중심으로 보건복지부의 시범사업과 연계해 실시하고, 2020년부터는 사업 영역과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가 외부 조사기관(리서치협동조합 리쿱)을 통해 설문조사한 결과, 일반시민 71.3%, 이해관계자 47.5%가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에 ‘긍정적’으로 응답했으며, 일반시민의 59.5%는 사회서비스원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는 일반시민 및 이해관계자(장기요양‧바우처‧보육)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고령사회 진입과 인권에 대한 관심 증대 등으로 돌봄영역의 사회서비스 개선이 시급한 시점”이라며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선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공공성이 강화된 보다 질 높은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오는 25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주최로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 및 운영 관련 조례제정 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올려 1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시, 어르신∙장애인 공공돌봄서비스 1호 성동종합재가센터 개소
“사회서비스원, 공공성 강화는커녕 책임 분절시킬 것” 우려 제기돼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공공성 강화로 제기능 수행해야’
서울·대구·경기·경남에서 ‘사회서비스원’ 시범 운영 시작
내년도 복지 예산안 뜯어보니 여전히 ‘보수적’… 커뮤니티케어도 제 기능 기대할 수 없어
서울시 내년 예산안 편성, 주거안정과 돌봄공공책임제 등 방점 둬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설립되면 내년까지 활동지원사 최대 200명 고용” 밝혀
서울시, 장애인 자립생활지원 5개년 계획 수립 발표
'우리 노동의 가치, 더 이상 '후려치기' 하지 말라' 사회서비스 노동자 결의대회 열려
돌봄 노동자 도심 행진 “사회서비스원 공약대로 이행하라”
사회서비스 노동자 "바우처 수가 14,050원으로 인상하라"
"국고 지원 미비한 사회서비스원, 시장성 없는 장애인활동지원 방치될 수 있어"
단 한 번도 사회서비스 공급자였던 적 없는 정부, 공단 설립으로 역할 감당해야
복지부, 사회서비스공단 아닌 ‘진흥원’ 설립 계획 밝혀
대구시, 사회서비스공단 설립해 희망원 운영 추진
사회서비스공단 통한 공공성 강화, 바우처 노동자는 왜 제외하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설립되면 내년까지 활동지원사 최대 200명 고용” 밝혀 (2018-10-25 22:28:20)
문재인 정부의 ‘포용적 복지국가’, 알맹이는 어디에? (2018-10-05 15:24:24)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했을까
1939년 9월 1일 독일 제3 제국의 총통 아돌프 히틀러(Adolf Hi...

다가오는 ‘디지털 복지 디스토피아’의...
미래로 유예된 빈곤 해결, 오늘 죽어가는...
길을 잃고 헤매다 보니, 길을 찾았어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