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시, 형제복지원 전담 TF 구성
행정부시장 직속, 인권 담당 부서인 사회통합담당관실 총괄
자료 수집, 피해자 사실 조사, 특별법 제정 촉구 등 활동할 예정
등록일 [ 2018년11월01일 18시56분 ]

형제복지원특별법 제정을 국회에 촉구하며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들이 지난해 11월 7일부터 국회 앞에서 농성 중이다.
 

부산광역시가 형제복지원 사건 해결을 위한 전담 TF를 구성했다.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사건 전담 조직(아래 TF)을 10월 29일부터 운영 중이라고 1일 밝혔다.

 

TF는 행정부시장 직속으로 설치되었으며, 인권 담당 부서인 사회통합담당관실에서 총괄 운영한다. TF는 형제복지원 자료 수집, 피해자 사실조사, 형제복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 측과의 협의에 따라, 피해자 모임 사무공간 제공 및 상담창구 운영, 각 기관에 산재한 형제복지원 관련 자료 수집 등 우선 추진해야 하는 사업부터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부산시는 이달 말부터 피해자 면담을 통한 사실조사를 실시, 형제복지원 특별법이 제정될 경우 진상 규명에 대비하겠다고 전했다.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사건 해결을 위해 시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라며 "TF를 구성한 만큼 피해자 측과 계속 소통하며 사건 해결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부산시, 형제복지원 진상규명 위해 피해생존자들 요구 ‘적극 수용’
오거돈 부산시장, 31년 만에 ‘형제복지원 사건 공식 사과’ 했지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정신의료기관의 정기적 사물함 검사는 사생활과 자유 침해' (2018-11-02 17:33:12)
무연고 사망자는 매해 늘어나는데, 대책은 커녕 통계조차 부실 (2018-10-31 15:2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