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 지하철 선로에 시각장애인 추락… 장애계 “전 역사에 이동지원인력 배치하라”
스크린도어 공사하는 사이 시각장애인 추락해 중상 입어
서울장차연 “위험상황에 방심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개인이 아닌 서울교통공사”
등록일 [ 2018년11월07일 16시48분 ]

지난 4일, 방배역 시각장애인 선로 추락 사고를 보도한 SBS 영상 갈무리

 

지난 4일, 서울 방배역에서 한 시각장애인이 스크린도어 교체 공사로 스크린도어가 없는 사이 지하철 선로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장애계가 전 역사에 이동지원인력 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피해 장애인은 사고 직후, 안전요원에 의해 구조되었으나 허리를 크게 다치는 중상을 입었다.

 

지난해 10월 신길역 휠체어리프트 추락사고로 장애인이 사망한 후,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서울장차연)는 서울교통공사에 휠체어리프트의 위험성과 승강장 간격의 위험 문제 등에 대한 방안으로 전 역사에 엘리베이터 설치와 안전요원 배치 등을 요구해왔다.

 

서울장차연은 7일 발표한 성명에서 “무인화 정책을 추진해오던 서울교통공사는 우리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여 현재 몇몇 역사(종로3가역 1, 3, 5호선, 광화문역, 신길역)에서 시범사업으로 지하철 초입의 엘리베이터에서부터 호출 버튼을 누르면 안전하게 이동을 지원할 인적서비스 지원 시스템을 시행하고 있다”면서도 “형식적으로 시행된다면 방배역 같은 사고는 언제든지 또 일어날 수 있기에 실질적인 사고를 막을 수 있도록 시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장차연은 사고 후 서울교통공사와 방배역사에서 스크린도어 교체 작업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발빠짐주의’라는 안내표시와 안내 방송을 하고 있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이들은 “‘발빠짐주의’도 시각장애인에겐 누군가 설명해주지 않으면 인지하기 힘든 장치이며, 안내방송도 시간대가 맞지 않아 못 들었다면 이 역시 무용지물”이라면서 “책임을 회피하려 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서울장차연은 “위험한 상황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 잠시의 방심도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개인이 아니라 서울교통공사가 해야 할 일”이라면서 “신길역 사고를 포함한 그동안의 지하철 안전사고도 서울교통공사가 방심한 사이 빈번히 들어오는 민원들을 가볍게 여겼기 때문에 생긴 사고인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덜컹' 신길역 참사 1주기 추모제날에도 멈춘 휠체어 리프트
‘반쪽짜리 사과’ 이후 또다시 지하철에서 장애인 사고 당했는데… 서울시는 ‘시큰둥’
휠체어 이용 장애인, 또다시 지하철 이용하다 사고당해… 장애계 ‘안전대책’ 촉구
신길역 재판부 "휠체어리프트 위험성,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 장애인이동권 체험? 사망사고 난 신길역 리프트 꼭 타세요”
시작된 ‘지하철 그린라이트’, “약속 번복 말고 1동선 엘리베이터 전역 설치하라!”
장애인들, 지하철 연착 투쟁 선포 “68일간 매주 화요일, 지하철 막아서겠다”
서울교통공사 신길역 재판에서 '휠체어 리프트는 장애인용 승강기' 주장
서울교통공사 신길역 휠체어 리프트 추락사에 대한 사과 끝내 거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교통사업자가 시각장애인에게 인적 서비스 제공' 근거 담은 법령 개정 권고 (2018-11-05 17:4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