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맑은 아이의 웃음 뒤 수심 깊은 아빠 얼굴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8년12월06일 17시11분 ]


 

아이는 마냥 신났습니다. 기자들의 카메라 세례가 그저 신기할 따름입니다. 
전국의 농민들과 함께 ‘민중대회’에 참여한 아빠는 밥 한 공기 값이 껌 한 통 값도 안 되는 현실에 참담한 표정입니다. 
여의도 아스팔트 바람이 차갑게 불어와 아이의 콧잔등이 빨개졌습니다.

아이의 자라는 키만큼 세상이 좀 더 정의로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글동글 도리도리 엄마 찾는 아가였을 적 (2018-11-13 20:4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