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미디어 > 사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진] 박경석 대표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하는 7월, 본인부담금 문제도 해결해야”
“활동지원 자부담은 차별”, 장애인 271명 인권위에 집단진정
등록일 [ 2019년03월13일 19시59분 ]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아래 한자협) 등 4개 장애인단체가 13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아래 인권위) 앞에서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본인부담금 폐지’를 촉구하며 인권위 집단 진정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박경석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대표(지체장애 1급, 59세) 또한 올해에만 본인부담금이 6만 원이나 올라 현재 16만 원가량을 부담하고 있다.

 

박 대표는 “본인부담금 문제는 활동지원제도가 만들어지던 때부터 장애계가 지적한 고질적인 폐단이다. 본인부담금은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나 장애인들의 숨통을 옥죄고 있다”라면서 “올해 7월부터 장애등급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데 본인부담금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박승원 기자 wony@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진] 뜨거운 결의로 다시 외치는 구호, “발달장애 국가책임제 도입하라!” (2019-03-21 19:38:31)
[사진] 김준우 소장, “본인부담금 부과는 ‘돈 내야지만 인권 지켜줄 수 있다’는 해괴한 논리” (2019-03-13 19:58:46)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