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탈시설ㆍ자립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설 밖은 내가 선택한 나의 삶
[카드뉴스]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석암투쟁 마로니에 8인_③ 하상윤 편
등록일 [ 2019년05월13일 17시55분 ]
2009년 6월 4일, ‘석암재단 생활인 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에서 탈시설-자립생활 쟁취를 위한 노숙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시설을 나와 농성투쟁을 했던 8명은 이후 ‘마로니에 8인’이라고 불렸습니다. 이들 62일간의 노숙 농성은 서울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의 초석이 되었는데요, 석암투쟁 10주년을 맞아 ‘마로니에 8인 -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가 카드뉴스로 연재됩니다. (제작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카드뉴스 텍스트

 

사진 1]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3
진짜 삶을 살고 싶은 상윤의 이야기

“이제 진짜 내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

 

사진 2] 10살이 되던 해에 가족으로부터 떠밀려 시설에 들어갔다. 주0재활원, 삼0재활원, 석암..

 

사진 3] 내가 원한 것도 아닌데, 내 삶은 20년 넘게 이 시설에서 저 시설로, 저 시설에서 이 시설로 떠밀리듯 누군가에 의해 옮겨져 왔다.

 

사진 4] 시설에서 나온다고 해서 딱히 방법이 있었던 건 아니었다. 하지만 석암의 시설비리가 세상에 알려지고 
같이 지내던 사람들과 함께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사진 5] “진짜 삶을 살아보고 싶은 사람은 함께 나갑시다.”

 

사진 6] 태어나서 처음으로 나의 삶에 대해 생각을 했다.

 

사진 7] 비록 공원 한 켠에 작은 천막이었지만, 이건 내가 선택한 나의 삶이었다. 그 결과가 어떻게 되든지 간에 
그건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사진 8] 다행히 우리의 농성과 서울시청 기자회견, 오세훈 서울시장 따라잡기 등으로 서울시는 우리에게 일정 기간 거주할 집과 활동지원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게 해줬다.

 

사진 9] 아니, 해줬다기보다 우리가 쟁취했다는 게 맞겠다.

 

사진 10] 낯선 도시에서의 생활은 생각했던 것보다 녹록지 않았다. 전동 휠체어를 타고 나가면 사람들의 온갖 시선이 나에게 꽂혔다.

 

사진 11] 차들은 내 앞을 가로막았으며, 지하철 엘리베이터는 노인들을 위한 공간뿐이었다.

 

사진 12] 더욱 힘들었던 것은 활동지원서비스 시간이 너무 적었던 것이다. 비장애인에 비해 10배가 넘는 시간이 걸리고, 그릇에서 입까지 음식이 도달했을 때 숟가락에 남은 음식은 거의 없었지만, 혼자서 할 수는 있다고 답을 했다.

 

사진 13] 내 상태를 확인하러 왔던 그는 나에게 아주 적은 활동지원서비스 시간을 책정했다.

 

사진 14] 가진 돈은 탈시설 정착금 500만원이 전부였다. 그리고 부모님의 재산 때문에 번번이 기초생활수급권 대상자 심사에서 떨어졌다.

 

사진 15] 가족들이 나를 버렸다는 것, 수십 년 동안 단 한 번도 찾지 않았다는 것, 부모님의 재산은 나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것은 주민센터 공무원에겐 누군가의 넋두리로만 들렸던 것 같다.

 

사진 16] 하지만 다시 시설로 돌아갈 생각은 눈곱만큼도 없었다. 시설에서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이 하나도 없었으니까. 시설에서는 내가 해야 할 것이 하나도 없었으니까.

 

사진 17] 지역사회에서 10년을 지내는 동안 나에게도 좋은 변화들이 생겼다. 활동지원서비스는 여러 번의 이의신청을 통해 만족할 만큼의 시간을 받게 되었다.

 

사진 18] 공공임대 주택도 당첨이 되어서 진짜 자립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 정말 다행인 것은 그렇게도 어렵던 
기초생활수급권 자격이 생겼다는 것이다.

 

사진 19] 아직도 시설에서 남에게 얽매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이야기하고 싶다.

 

사진 20]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마음을 먹고 하고자 하면 길은 열린다는 것을,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는 당신을 둘러싼 여러 관계들이 때때로 당신의 힘이 되어 준다는 것을.

 

사진 21] 10년 전 시설에서 나올 때 가지고 나왔던 옷장과 이불을 아직도 사용하고 있다.

 

사진 22] 그것들은 그때의 억눌렸던 나의 삶을 돌아보게 하고, 마음이 약해질 때 나에게 다시 한번 용기를 가질 수 있게 해준다.

올려 0 내려 0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시설에 내팽개쳐진 삶, 시설 비리 사건이 터지자 함께 투쟁
지옥 같은 시설에서 살아남아 23년 만에 자유 되찾아
시설에서 살 이유는 없지. 자유는 ‘시설 밖’에 있으니까
싸우지 않으면 죽은 거나 마찬가지
탈시설 후 내 꿈이 바뀌었어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대구시-사회서비스원’ 삼각지대 빠진 희망원, 거주인들은 죽어가고 있다 (2019-05-14 15:45:00)
성보재활원에서 또다시 장애인학대… “수수방관했던 대구시, 탈시설 나서야” (2019-05-09 14: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