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설 안의 삶은 사육당하는 것과 마찬가지
[카드뉴스]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석암투쟁 마로니에 8인_⑦ 김용남
등록일 [ 2019년05월25일 00시45분 ]
2009년 6월 4일, 석암재단 생활인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탈시설-자립생활 쟁취를 위한 노숙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마로니에 8인의 62일간의 농성은 서울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의 초석을 다졌습니다.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마로니에 8인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카드뉴스로 연재됩니다. (제작: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진 1]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7
용남의 이야기
“시설은 자기들의 이익만 챙기려고 합니다. 시설 안의 삶은 사육당하는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사진 2] 시설에 들어가다.

 

사진 3] 교통사고를 당해 입원했는데, 두 달 정도 후 어느 날 병원 업무과장이 와서 병원에 있으면 돈이 더 든다고 했다. 아니면 석암요양원에 가면 한 달에 한 번씩 병원에서 나가니까 치료도 공짜로 받을 수 있다고 입소를 권유했다. 

 

사진 4] 그렇게 서른두 살 때, 내가 일해서 모은 전 재산 6백만 원을 다 주고 석암에 오게 되었다. 나중에 들었는데, 보험회사에서 5백만 원을 병원비로 주고 갔다고 했다. 

 

사진 5] 시설에서의 삶

 

사진 6] 석암에서 20년을 살았는데, 부모님 제사 한번 못 지내고 묘소도 못 갔다. 형제들 번호도 모르고 가족들과 연락도 전혀 못 했다. 가족하고 언론사에 시설에 대한 불만 편지였는데 한 통의 답장도 받지 못했다. 

 

사진 7] 어느 날 보니까 요양병원의 한 선생님이 편지 한 무더기를 다 버리는 모습을 보았다. 아마 거기에 내 편지도 있었을 것이다. 가족들을 보고 싶지만,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사진 8] 먼저 원장이 있었을 때는 생활인들을 감금하다시피 했고, 제복만 원장은 밖으로 나가면 사고가 날 수 있으니까 시설 밖으로 나갈 때마다 사인하고 나가라고 했다. 

 

사진 9] 시설을 나오다. 

 

사진 10] 우연히 컴퓨터를 하다가 석암재단에서 벌어진 비리를 알게 되었다. 그게 시설을 나가야겠다는 이유의 시작이었다. 사람들과 논의하여 시설 안에서부터 투쟁을 시작했다. 

 

사진 11] 시설을 나와 오세훈 시장 출퇴근 투쟁을 할 때는 시설을 나가기 위한 시작임을 느꼈다. 자유도 없고, 구속된 상황에서의 탈출구를 향한 투쟁은 설렘을 일으켰다.

 

사진 12] 시설 이후의 안정적인 주거를 찾기까지…. 

 

사진 13] 시설을 나와서의 첫 주거공간은 마로니에 공원 노숙 생활이었다. 힘들었지만 시설을 나와서의 첫걸음이었다. 

 

사진 14] 이후 자립생활 주택을 옮겨 다니며 ‘내 돈’도 모으고, ‘내 물건’들도 샀다. 시설에서는 내 통장도 내가 관리 못 하고 시설직원이 관리를 어떻게 하는지도 모른 채 지내야 하는 삶이었다. 그러나, 그때 조금씩 ‘내’ 것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사진 15] 투쟁의 과정

 

사진 16] 경찰서에도 불려가고, 재판도 받고, 벌금도 내고.. 투쟁과정이 힘은 들어도 혼자가 아니고 같이하니까 버틸 수 있었다. 제도적으로 자유를 빼앗겨 싸우고 있는 사람이 나 혼자만이 아니라는 것이다. 

 

사진 17] 시설 밖의 삶

 

사진 18] 나와서 결혼한 것이 제일 행복하다. 반찬도 직접사고, 산책도 하고.... 나와서 사는 삶은 뭐든지 나의 선택에 집중할 수 있다. 
 
사진 19] 시설에 남겨진 사람들에게

 

사진 20] 시설 없애야 한다. 왜 장애인들이 시설에 모여서 살아야 할까? 그것은 자유를 뺏는 것이다. 

 

사진 21] 장애인도 그 지역사회에서 똑같이 살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지금 시설에 있는 사람들도 투쟁해서라도 나와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사진 22] 꿈

 

사진 23] 나는 공동체를 꿈꾼다. 우리 사회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살 수 있는 공동체 마을을 조성해야 한다. 전국에 장애인 없는 마을이 어디에 가 있을까? 

 

사진 24] 우리 사촌 형도 그렇고, 내 친구도 장애인이다. 어느 한 곳에 모여 격리되어 사는 삶이 아니라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모두가 어우러져 함께 살 수 있는 공동체를 꿈꾼다. 

 

사진 25] 2009004 탈시설 운동의 시작
석암투쟁 10주년 기념행사
20090604는 석암베데스다 요양원의 8명이 마로니에 공원에서 농성을 시작한 날입니다. 

 

사진 26]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2009년 마로니에, 그리고 지금

 

* 서울시의 장애인인권증진기본계획 전면 수정 환영 및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 6월 4일 오후 2시 / 서울시청 정문 앞

 

* 탈원정대!
 - 6월 4일 오후 3시~5시 / 서울시청->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
 - 신청링크: http://bitly.kr/O3rVtP
(*참가비 1만원)

 

*저녁 식사 "다른 세상을 꿈꾸는 밥차, 밥통"


*문화제

 - 6월 4일 오후 6시~8시 / 마로니에 공원

 

<후원계좌>
농협 / 301-0168-5108-11 / 김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올려 0 내려 0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석암재단 탈시설 투쟁 10주년,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
시설에 내팽개쳐진 삶, 시설 비리 사건이 터지자 함께 투쟁
지옥 같은 시설에서 살아남아 23년 만에 자유 되찾아
시설에서 살 이유는 없지. 자유는 ‘시설 밖’에 있으니까
시설 밖은 내가 선택한 나의 삶
싸우지 않으면 죽은 거나 마찬가지
탈시설 후 내 꿈이 바뀌었어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꽃이 피어도 장애는 그대로, 무작정 시설에서 나오다 (2019-05-28 17:06:36)
시설에 내팽개쳐진 삶, 시설 비리 사건이 터지자 함께 투쟁 (2019-05-23 16:15:12)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발달장애인의 실종, 오직 그의 장애 때문일까?
대책 없는 발달장애인 실종 대책의 현주소 정부의 커...

복지부의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
"병원 갈 돈이 없어요" 저임금에 시달리...
우리 운동의 지향과 공동체의 일상은 어...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