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꽃이 피어도 장애는 그대로, 무작정 시설에서 나오다
[카드뉴스]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석암투쟁 마로니에 8인_⑧ 김진수
등록일 [ 2019년05월28일 17시06분 ]
2009년 6월 4일, 석암재단 생활인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탈시설-자립생활 쟁취를 위한 노숙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마로니에 8인의 62일간의 농성은 서울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의 초석을 다졌습니다.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마로니에 8인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카드뉴스로 연재됩니다. (제작: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진 1]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8
진수의 이야기

“안된다고 생각하지 말고 과감하게 부딪쳐라.”

 

사진 2] 가족
결혼을 하고 아이들이 생기면서 돈을 더 벌기 위해 외국에 몇 년 일하러 다녀왔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작은 연립도 사고, 다시 일을 시작해 우리 식구 먹고사는 건 문제가 없었다. 

 

사진 3] 결혼 3년 차
부인과 애들을 데리고 인천 유원지로 놀러 갔다. 깊이가 1m밖에 되지 않는 작은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했다가 뚝딱 거리는 소리가 들리더니만 다리가 움직여지지 않았다.

 

사진 4] 사고 후 만 24시간이 되기 전에
사고 난 다음날 아침 중환자실로 동서가 찾아왔다. 애들 엄마가 더 나이 들기 전에 빨리 이혼해주라고 했다. 그때부터 언젠가 헤어져야 하는구나 생각했다.

 

사진 5] 남은 돈이 없어
모아둔 돈을 전부 병원비로 썼다. 더 이상 낼 돈이 없어지니 병원에서 해줄 게 별로 없다고 나가라고 했다. 

 

사진 6] 꽃이 필까
애들 엄마가 친구를 만나로 나갔을 때, 짐을 싸서 집을 나왔다. 놀래서 우는 딸에게 말했다. “아버지 병원에 갔다가 다 나아서 꽃 피면 돌아올게” 

 

사진 7] 모질게 끊었던 시간들
결국 그 이듬해 봄, 꽃은 피었지만 애 엄마와 이혼했다. 그 후로 20년간 모질게 인연을 끊었다. 

 

사진 8] 죽은 목숨
집에서 나온 뒤 형이 구해준 작은방에서 혼자 살았다. 욕창이 너무 심해져, 엉덩이 살을 다 긁어내고 허벅지 살로 피부 이식 수술을 하고 2달간 엎드려서 대소변을 해결했다.

 

사진 9] 살기 위해서는
결국 혼자 사는 것을 포기하고 시설로 갔다. 그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대로 살다가는 그냥 죽을 목숨이었기에, 살기 위해서는 가야만 했다.

 

사진 10] 시설은 감옥이다
시설에서는 사람들이 인권침해를 받고 폭행을 당했다. 무엇보다 그곳은 자유가 전혀 없는 감옥과 다름없었다. 

 

사진 11] 무작정 나오다
시설 비리 문제를 고발한 뒤, 2008년 6월 4일에 말 그대로 무작정 시설에서 나왔다. 자립의 첫걸음이었다.

 

사진 12] 걱정
무계획으로 시설에서 나왔을 당시 내 나이는 이미 59세였다. 65세가 넘으면 활동보조인 지원을 못 받는다는 게 가장 큰 걱정이었다.

 

사진 13] 10년 전의 나에게 
그러한 걱정을 갖고 있었던 나에게 말해주고 싶다. 겁먹지 마라, 활동보조 24시간을 받게끔 싸워라! 용기를 가져라, 넌 할 수 있다!

 

사진 14] 잘했다, 진수야
시설에서 나오길 정말 잘했다. 62일간의 천막농성이 피부가 벗겨질 만큼 너무 춥고 고생했지만, 만약 10년 전으로 돌아가더라도 기꺼이 할 것이다. 나오길 잘했다, 진수야.

 

사진 15] 안된다고 생각 마라
시설에 있으면 장애인 혼자 사회에서 살 수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아니다, 할 수 있다. 과감하게 용기를 가져라. 부딪쳐라. 할 수 있다. 나도 했다.

 

사진 16] 행복
모질게 인연을 끊었던 아이들과 요새는 연락도 자주 하고 있다. 죽기 전에 아이들을 다시 보게 돼 얼마나 행복한지 모른다. 

 

사진 17] 함께 살자
아직도 시설에 있는 장애인들이 너무 많다. 시설에 갇힌 장애인들이 탈시설 해 지역사회에서 나와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게 내 삶의 목표다.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자.


사진 18]  2009004 탈시설운동의 시작
석암투쟁 10주년 기념행사
20090604는 석암베데스다 요양원의 8명이 마로니에 공원에서 농성을 시작한 날입니다. 

 

사진 19]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2009년 마로니에, 그리고 지금

 

2009년 6월 4일, 석암재단 생활인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탈시설-자립생활 쟁취를 위한 노숙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마로니에 8인의 62일간의 농성은 서울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의 초석을 다졌습니다.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마로니에 8인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카드뉴스로 연재됩니다. 

 

*서울시의 장애인인권증진기본계획 전면 수정 환영 및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 6월 4일 오후 2시 / 서울시청 정문 앞

 

*탈탈원정대!
 - 6월 4일 오후3시-5시 / 서울시청->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
 - 신청링크: http://bitly.kr/O3rVtP
(*참가비 1만원)

 

*저녁식사 "다른 세상을 꿈꾸는 밥차, 밥통"


*문화제
 - 6월 4일 오후6시-8시 / 마로니에 공원

 

<후원계좌>
농협 / 301-0168-5108-11 / 김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올려 0 내려 0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난을 경쟁시키는 정부 (2019-06-07 21:15:15)
시설 안의 삶은 사육당하는 것과 마찬가지 (2019-05-25 00:45:29)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발달장애인의 실종, 오직 그의 장애 때문일까?
대책 없는 발달장애인 실종 대책의 현주소 정부의 커...

복지부의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
"병원 갈 돈이 없어요" 저임금에 시달리...
우리 운동의 지향과 공동체의 일상은 어...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