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린 단지 지옥을 탈출했을 뿐입니다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9년06월25일 11시30분 ]


...길바닥에 뒹굴며 구르는 돌멩이처럼 단 하루를 살더라도

새처럼, 구름처럼 맑은 자유 누리며 하늘 훨훨 날아 사람답게 살겠다고...

 

2019년 6월 22일 대장암 투병 중 고인이 된 박정혁 님이 쓴 시 “우린 단지 지옥을 탈출했을 뿐입니다”를 인용했습니다.

영혼조차 황폐하게 만든다는 시설을 나와 2005년 겨울 서울대공원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짜가 ‘진짜’가 되도록 (2019-07-02 12:47:54)
다양한 사람들 (2019-06-03 13:00:38)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