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활동지원서비스 3개월 미이용자 전체 실태조사 한다
관악구 중증장애인 고독사… 1년간 서비스 중단했는데 어느 기관도 파악 못 해
복지부 당일 대책 발표 “8~9월, 전수조사 실시하겠다”
등록일 [ 2019년08월28일 20시19분 ]

관악구에 사는 중증장애인이 고독사한 지 2주 만에 발견됐다. 이를 보도한 한국일보 기사 캡처 화면.

보건복지부가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 중 추가 복지지원이 필요한 대상자 파악을 위해, 3개월 미 이용자 전체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28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에 사는 50대 중증 지체장애인 정아무개 씨가 홀로 죽은 지 2주 만에 발견됐다. 정 씨는 2016년 9월부터 활동지원서비스를 이용하던 중 2018년 7월, 서비스 제공기관을 변경하겠다는 사유로 이용을 중단했다. 그러나 이후 활동지원서비스는 이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 씨의 죽음은 같은 건물에 살던 주민이 지속해서 악취가 난다는 민원으로 세상에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사회취약계층이 복지서비스를 장기간 중단했음에도 지자체 어느 기관에서도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 그의 고독사 이유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따라서 보건복지부는 당일 보도자료를 내고 보건복지부와 전국 지자체가 8월부터 9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권병기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장은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복지지원 필요성이 확인된 경우 수급 가능한 서비스를 신청토록 안내할 예정”이라면서 “활동지원서비스 이용자 관리에 대한 제도 개선 사항을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알렸다.

올려 1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조국 임명에 떠들썩했던 한 달, 장애인은 소리소문없이 죽어갔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발달장애인 수영장 이용 시 동성 보호자 동반 요구는 차별” (2019-08-30 12:48:18)
민변 “조국의 ‘정신질환자 범죄 대책’, 혐오와 차별 조장” 비판 (2019-08-28 19:45:30)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