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어차피 줬다 뺏는데…’ 기초연금 신청조차 안 하는 가난한 노인들
[2019 국감] 2019년, 2년 전보다 기초연금 미수급자 14.7% 증가
기초연금액만큼 생계급여 삭감… “줬다 뺏는 기초연금 해결해야”
등록일 [ 2019년10월04일 21시44분 ]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줬다 뺏는 기초연금’ 문제로 기초연금을 포기하는 인원이 점점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중 기초연금 미수급자 2017년보다 14.7% 늘어

 

2019년 8월 기준,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는 45만 5천 명이다. 이 중 기초연금을 받는 인원은 40만 5천 명으로, 5만여 명은 연령·소득기준을 충족하더라도 기초연금을 받지 않고 있다. 기초연금 미수령 인원은 2017년 42,905명에서 2018년 47,526명, 2019년 49,232명으로 2년 전보다 14.7% 증가했다. 이는 기초연금을 받을 경우 연금액만큼 생계급여에서 공제되어 사실상 아무런 혜택이 없고, 오히려 가처분 소득 증가로 기초생활 수급에서 탈락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5년간 65세 이상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중 기초연금을 받는 수급자 비율을 살펴보면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생활수급자 중 △생계급여만 받고 있는 수급자 △의료급여만 받고 있는 수급자 △생계급여와 의료급여를 모두 받고 있는 수급자로 구분하여 증가율을 살펴보았다. 생계급여 수급자의 경우 2015년 53.7%였으나 2019년 6월에는 29.6%로 낮아졌다. 의료급여 수급자의 경우 98.1%에서 96.6%로, 생계급여와 의료급여를 모두 받고 있는 수급자의 경우 92.7%에서 89.3%로 낮아졌다.

 

 

- 기존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기초연금 받을 수 있어도 포기

 

기존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 나이가 되어도 기초연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2017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생계급여 수급권자 65.8% △의료급여 수급권자 75.9% △생계급여와 의료급여를 모두 받고 있는 경우 53.2%만 기초연금을 받고 있었다.
 
반면, 같은 기간 신규 수급자의 경우엔 기초연금 수급 비율이 백프로에 가까웠다. △생계급여 수급권자 93.1% △의료급여 수급권자 98.0% △생계급여와 의료급여를 모두 받는 경우 97.2%를 차지했다. 윤소하 의원은 “제도를 잘 알지 못하는 신규 수급자들이 기초생활수급 신청 시 기초연금도 함께 신청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줬다 뺏는 기초연금, 제도 개선 시급해

 

기초연금은 2018년 9월 25만 원으로 인상되었으며, 올해 4월부터는 소득 하위 20%에 대해 30만 원으로 인상됐다. 정부는 이를 통해 ‘어르신들의 사회안전망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하였지만 기초연금 수급자 154만 4천 명 중 기초생활수급자 40만 5천 명은 기초연금 인상의 혜택을 전혀 누리지 못하고 있다.

 

복지부는 기초연금 삭감의 근거로 “기초생활보장제도는 자신의 소득·재산 및 타법 지원에도 최저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경우에만 보충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에 국민연금급여, 산재보험급여, 실업급여 등을 소득으로 산정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윤소하 의원실은 “이 경우는 자신이 낸 보험료에 근거하여 지급받는 사회보험으로 무기여 보편적 수당 방식의 기초연금과는 차이가 있다”면서 “장애인연금, 장애수당, 장애아동수당, 영유아보육료, 유치원교육비, 양육수당, 국가유공자 등 생활조정수당, 참전유공자 등 참전명예수당, 일본군위안부 생활안정지원금 등을 실제 소득 산정에서 제외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그 근거가 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허현덕 기자 hyundeok@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다음 달 기초연금 30만 원 인상 앞두고 기초생활수급 노인 좌절감 커져"
“가장 가난한 노인 기초연금 ‘줬다 뺏으면서’ 포용적 복지국가라니…”
추석 맞아 기초연금 25만 원으로 인상되지만, 수급 노인에겐 '0원'
“가장 가난한 노인에게 ‘줬다 뺏는 기초연금’, 내년엔 받을 수 있게 예산 반영하라”
기초연금 도입 4년째, 가장 가난한 노인은 여전히 배제되고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월 30만 원 보호아동 자립수당, 장애인생활시설 퇴소 아동은 해당 안 돼 (2019-10-04 23:13:43)
만 65세 연령제한으로 ‘죽음’에 내몰린 장애인들, 인권위에 긴급구제 요청 (2019-09-05 16:56:18)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길을 잃고 헤매다 보니, 길을 찾았어요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은 2019 사회복지의 날...

“나의 괴물 장애아들, 게르하르트 크레...
두 살에 와서 서른아홉까지 시설에서 살...
“시설에서 제일 좋았던 기억? 없어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