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투표용지에 후보자 사진 들어가면 ‘매력 발산’해서 안 된다?
그림투표용지 도입에 입법조사처, 선거에 영향 준다는 연구 결과 제시
피플퍼스트 “누구나 국민의 기본적 권리 누릴 수 있도록 그림투표용지 도입해야”
등록일 [ 2019년10월15일 12시50분 ]

피플퍼스트 서울센터를 비롯한 6개 장애인권단체가 지난 1일 오후 1시, 서울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를 위한 그림투표용지 도입을 위한 국민서명운동 돌입에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사진 강혜민

 

그림투표용지 도입에 관한 입법조사처의 해외연구 사례에 관해 발달장애인 자조모임 단체인 한국피플퍼스트 측은 사실상 ‘그림투표용지 도입이 어렵다’는 입장으로 해석하고 비판에 나섰다.

 

최근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그림투표용지 도입에 관한 질의에 입법조사처는 그림투표용지 도입이 선거에 영향을 준다는 세 가지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입법조사처는 △후보자 사진 유무에 따라 좌우되는 선거 당락 △홍보물보다 투표용지에서 두드러지는 후보자의 매력 △인종을 나눠 투표하는 경향 등에 대해 밝혔다.

 

입법조사처 보고서에 따르면, 수전 반두치는 영국 정부가 추진한 도시재생 프로그램의 지역공동체 위원 선거를 연구한 결과, 투표용지에 인쇄된 후보자 사진이 매력적으로 느껴진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당선 확률이 높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양상은 후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선거에서 더욱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존즈와 셰퍼드의 모의선거에서 홍보물과 투표용지에 후보자 사진이 병기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를 비교 분석한 결과도 제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홍보물의 사진자료는 유의미한 효과가 없었던 반면, 투표용지의 사진에서 느껴지는 매력이 투표선택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 효과는 남성 대 여성 후보 간의 대결 구도에서 뚜렷이 나타났고, 정치관심이 적고 투표의향이 낮은 층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몰러와 콘로이크루츠가 우간다를 사례로 투표용지의 후보자 사진이 투표선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인종에 대한 인식을 촉발해서 유권자로 하여금 인종에 따른 투표 성향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도 제시했다.

 

- “누구나 국민의 기본적 권리 누릴 수 있도록 그림투표용지 도입해야”

 

한국피플퍼스트 지원단체 조력자는 입법조사처의 입장에 “선거 때 공보물이나 유세에 수많은 그림과 사진이 활용되는데 왜 투표용지에만 영향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공보물에서 공약을 보고 자신에게 적합한 후보자를 결정하고 투표하는 것인데, 그림투표용지로 유권자의 마음이 바뀐다는 설명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해외에서는 문맹자·장애인·노인 등 글을 모르거나 내용을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그림이나 심벌, 색깔 등을 이용한 그림투표용지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과 로고 등을 투표용지에 포함한 나라는 대만, 영국, 터키, 이집트 등이다. 이 중 한자를 쓰는 대만은 쉽게 후보자를 확인할 수 있도록 투표용지 안에 후보자의 사진과 이름을 함께 표기하고 있고, 정당 비례대표 투표에는 정당 로고를 넣는다. 영국도 정당 로고를 투표용지 안에 함께 표시하고 있다. 문맹률이 높은 터키와 이집트는 후보자들의 사진과 정당의 로고를 투표용지에 함께 담고 있다.

 

중앙선관위의 선거연구 학술지 ‘선거연구 제2호-투표용지의 정치적 효과(문은영, 2012)’에 따르면 30개 국가에서 투표용지에 후보자 사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대통령선거에도 22개국에서 사진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은 특히 아프리카와 남미국가에서 주로 사용됐는데 키프로스, 파푸아 뉴기니, 아이티 등이다. 아일랜드 공화국에서는 2001년부터 사진을 사용하고 있다.

 

이 조력자는 “선거는 국민의 권리인데, 국민 중에는 글을 읽지 못하거나 쉽게 기억하지 못할 수도 있는 국민이 있다”며 “그림이나 색으로 더 쉽게 구분할 수 있는 다양한 사람들이 있는 만큼 국민의 권리가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차이를 차별로 만들지 않는 그림투표용지 도입이 시급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허현덕 기자 hyundeok@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그림투표용지 도입하라”, 한국피플퍼스트 전 국민 서명운동 돌입
선거광고 수어·자막, 선택사항 아닌 필수사항으로
6.13지방선거 첫 모니터링 결과 발표...여전히 갈 길 먼 장애인 투표권
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접근성, 지난 대선보다 고작 0.8% 나아졌다
“대통령이 하는 사전투표, 왜 발달장애인은 못하나요?”
[장애인 참정권] 쉬운 글·그림으로 투표 설명만하면 ‘발달장애인용’인가요?
지방선거 다가왔지만 이대로라면 장애인은 투표할 수 없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휠체어 탑승가능한 고속버스 도입되지만… ‘아쉬운 점 많아’ (2019-10-18 11:39:12)
“그림투표용지 도입하라”, 한국피플퍼스트 전 국민 서명운동 돌입 (2019-10-01 21:58:27)
2020학년도 서울특별시교육청 특성화고 신입생모집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우생학, 미국에서 중흥기를 맞다 우생학은 유럽에서 시작...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
다가오는 ‘디지털 복지 디스토피아’의...
미래로 유예된 빈곤 해결, 오늘 죽어가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