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 종합조사표, 최중증장애인 47%가 활동지원 서비스 줄었다
[2019 국감] 지체·뇌병변장애인 활동지원 시간 감소폭 크게 나타나
“복지부 활동지원 급여 보전 방안은 한시적 대책, 근본 대책 마련해야”
등록일 [ 2019년10월23일 15시20분 ]

장애등급제 폐지 후 새로 도입된 종합조사표로 판정받은 최중증장애인 47%가 기존보다 활동지원서비스 시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출받은 보건복지부의 ‘장애등급제 폐지 후 활동지원시간 증감현황’에 따르면 새 종합조사표로 재판정을 받은 최중증장애인 130여 명 중 활동지원이 줄어든 비율이 47%로 나타났다. 시간이 늘어난 사람은 13.5%에 불과했으며, 약간 줄거나 비슷한 사람은 39.1%로 나타났다.

 

뇌병변장애인 A 씨(48세, 남)는 양팔과 다리가 마비되어 거의 누워서 생활한다. 그는 오른쪽 손가락만 조금 움직일 수 있는 상태로 식사 및 화장실 이용 등 거의 모든 일상생활에서 다른 사람의 지원이 필요하다. A 씨는 기존에 활동지원을 월 431시간 받았지만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 후 새로 도입된 종합조사표로 재조사 받은 결과, 420시간을 받았다. 월 11시간이 감소했다.

 

김상희 의원은 “바뀐 종합조사 항목을 살펴보면 학교나 직장을 다니는 장애인에게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있고, 승강기가 없는 지하나 2층에 사는 장애인들이 생활환경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며 이러한 기준이 최중증장애인에겐 불리하게 적용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A 씨는 상대적으로 이동이 수월한 1층에 거주하고 있다는 이유로 생활환경 점수에서 무려 49시간이 삭감됐다.

 

김상희 의원 보도자료 갈무리

 

한편, 같은 자료에 따르면 장애인 3,907명 중 3,273명(83.8%)이 활동지원 시간이 늘었고, 634명(16.2%)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지원 시간이 증가한 경우는 113.2시간에서 129.9시간으로 평균 16.7시간이 증가했지만, 감소한 경우는 113.4시간에서 92.4시간으로 평균 20.8시간으로 나타나 증가폭보다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유형별로 지체장애인이 활동지원 시간 감소자 비율이 22.6%로 가장 높았으며, 활동지원 시간은 평균 34.1시간 감소했다. 이어 뇌병변장애인은 15.9%가 시간이 감소했고, 평균 23.9시간이 깎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 의원은 “복지부가 활동지원 급여 보전을 통해 줄어든 활동지원을 보장하겠다고 하지만, 이는 한시적 대책에 불과하다”며 “급여량이 줄어든 장애유형, 장애정도에 대한 종합조사표 문항 등 세부조사를 통해 A 씨처럼 피해를 보는 장애인이 없도록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허현덕 기자 hyundeok@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회 앞 집결한 장애인들 “내년도 예산 확대” 1박 2일 투쟁 돌입
종합조사표 문제, 단순 점수 싸움이 아니다
사회보장위원회 점거… 장애인들 “종합조사표는 사기다” 긴급 집결
장애인 당사자 목소리 무시한 채 ‘거꾸로 가는 종합조사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장애인 수용자 폭행한 구치소 교도관 검찰에 수사 의뢰 (2019-10-24 16:37:56)
“국가가 최중증·중복장애인 방치하고 있어” 장애부모들 인권위 진정 (2019-10-16 17:47:50)
2020학년도 서울특별시교육청 특성화고 신입생모집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우생학, 미국에서 중흥기를 맞다 우생학은 유럽에서 시작...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
다가오는 ‘디지털 복지 디스토피아’의...
미래로 유예된 빈곤 해결, 오늘 죽어가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