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각장애인들 ‘차별 없는 교통 이용’ 요구하며 법 개정 촉구
교통시설에서 수어통역, 보청시스템 제공 등 담은 교통약자편의증진법 개정 촉구
등록일 [ 2019년11월28일 16시42분 ]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과 한국농아인협회 등 장애인권단체들이 28일 오후 3시 국회 앞에서 교통약자편의증진법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장애벽허물기 제공
 

고령으로 청력이 손실된 고령난청인을 비롯한 청각장애인들이 “교통시설 등에서 정당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국회에 촉구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아래 장애벽허물기)과 한국농아인협회 등 장애인권단체들은 28일 오후 3시 국회 앞에서 교통약자편의증진법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장애벽허물기 등은 “2018년 조사에 의하면 65세 이상 고령화 인구는 전체 인구의 14.8%인 739만 4000명(통계청, 2018)이다. 고령화가 높아질수록 보청기 이용 인구도 늘고 있다”면서 “그러나 보청기를 이용하는 고령청각장애인의 이동에 관한 편의서비스는 별로 없다”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지난 9월에 윤소하 정의당 의원과 함께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개정안을 국회에 발의했다. 개정안은 지하철, 버스, 기차, 배, 비행기는 물론 역사, 터미널, 공항 등에서 청각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교통사업자가 교통시설과 교통수단에서 청각장애인에게 수어통역, 문자, 보청시스템, 안내서비스 등을 제공하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국회는 지금까지 논의를 진행한 바 없다. 이에 장애벽허물기 등은 “국회는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계류 중인 교통약자편의증진법안을 꼭 개정하라”고 요구했다.

올려 1 내려 0
박승원 기자 wony@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재난이 오면 장애인은 어떻게 해야 하나요? (2019-11-22 12:25:00)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탈시설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9명, 어떻게 살고 있을...
[편집자 주] 지난 7월, 장애인 탈시설 지원 방안을 ...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
다가오는 ‘디지털 복지 디스토피아’의...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