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계 “‘정치인의 장애인 비하 발언’이 조사 대상 아니라는 인권위, 규탄한다”
잇따른 정치인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 장애계 진정에 ‘각하’ 결정 내린 인권위
장애계 “인권위 결정 받아들일 수 없다” 인권위 앞에 모여
등록일 [ 2020년01월02일 14시45분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일 오후 1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정치인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 진정을 각하한 인권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국가인권위원회(아래 인권위)가 정치인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한 진정을 각하하자, 장애계가 “인권위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전장연)는 2일 오후 1시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백한 ‘차별’을 ‘차별’이라고 부르지 않는 인권위의 결정을 규탄한다”며 분노를 표했다.

 

지난 한 해, 정치인들의 잇따른 장애인 비하 발언이 논란이 되었다. 2018년 12월 2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의 비하 발언을 시작으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박인숙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등 6명의 주요 정당 대표의원들의 비하 발언이 구설에 올랐다.

 

이에 대해 장애인단체와 장애인당사자 60여 명은 2019년 1월 2일 이해찬 대표와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한 인권위 진정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이어지는 사건들 모두 인권위에 진정을 접수하고 진상조사와 권고를 요구했다.

 

하지만 2019년 12월 30일, 인권위는 “피진정인들의 표현 및 발언은 피해자를 특정하여 차별적인 발언을 하였다고 보기 어렵고, 특정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지 않았기에 인권위 조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진정을 각하했다.

 

이러한 인권위의 결정에 전장연은 “그동안 정치인들이 장애인 비하 표현을 욕설로 사용하는 행위에 대한 강력한 시정 권고를 요청한 장애계의 요구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결과이자, 정치인들의 비일비재한 장애인 비하 모욕 행위에 대한 재발 방지와 사회적인 문제제기를 기대했던 장애계의 인권위에 대한 기대를 그대로 저버리는 결정”이라며 분노했다.

 

또한 “인권위는 언론 매체를 통해 전 국민에게 장애인에 대한 비하 발언이 전달되고 그 과정에서 장애인 당사자들이 느꼈을 모욕감은 모두 배제한 채, 인권위법 문구만으로 장애인의 차별행위를 판단하였다”면서 “인권위는 명백한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 행위조차 시정 권고가 아닌 의견표명이라는 한발 물러선 입장으로 정치인들의 행위를 용인하였고, 결국 이와 같은 장애인 비하와 모욕 행위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깊이 우려했다.

 

따라서 “장애계는 인권위의 이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사회적인 혐오와 차별 행위에 대하여 법의 범위를 넘어서는 인권적 판단으로 강력한 시정을 통한 재발 방지와 사회적 변화를 촉구해야 할 독립적 인권기구인 인권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장애계, ‘선거법 위반’ 무릅쓰고 ‘장애인 비하·혐오’한 정치인들 인권위에 진정
장애계 “장애인 비하 발언한 총선 후보, 낙선운동 벌일 것”
작년엔 ‘벙어리’, 올해는 ‘저신장 장애인’ 비하한 황교안 대표에 장애계 ‘분노’
의지로 극복해야 할 것은 이해찬 대표의 ‘차별적인 장애인식’이다
인권위 “정치인들 장애인 비하, 사회에 해악적”이라면서 ‘각하’ 결정
쏟아지는 국회의원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 장애계 국회에 ‘막말 퇴출’ 청원
황교안에 이어 하태경도 ‘벙어리’ 장애인 비하 발언, 인권위에 진정 당해
황교안 “문재인은 벙어리”, 정치인 장애인 비하 발언에 장애계는 분노
이해찬·홍준표 장애인 비하 발언, 인권위 진정 당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애계 “2020년에도 장애인과 가난한 자들 위한 투쟁 이어갈 것” 선포 (2020-01-02 19:59:24)
인권위 “정치인들 장애인 비하, 사회에 해악적”이라면서 ‘각하’ 결정 (2019-12-30 19:20:26)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2020년 중증장애인-비장애인 협업강사 교육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이제 처벌 반대를 넘어 세상을 바꿀 때가 왔다
[기획의 글] 2019년 4월 11일, 헌법재판소가 형...

가족이지만 잘 알지 못합니다
저출산은 문제가 아니다
병원도, 식사 지원도 중단... 코로나19에 ...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