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1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산참사 11주기, 역사가 던지는 질문 앞에서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20년01월13일 16시41분 ]


 

2009년 1월 20일 동틀 무렵 서울 용산의 ‘남일당 빌딩’이 화염에 휩싸였다. 경찰 특공대 진압 작전이 시작된 지 약 30분이 지난 오전 7시 5분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컨테이너에 타고 있던 경찰 특공대가 망루 해체 작업을 시작했고, 이들이 탄 컨테이너가 망루에 충돌했다. 망루 안 계단이 무너졌고, 신나 등 유류물이 흘러내렸다. 경찰은 망루를 향해 물을 뿌렸지만, 오전 7시 25분 망루 전체로 불이 번지면서 망루는 붕괴했다. 경찰 특공대의 진압 작전은 안전 보호 조치를 모두 갖추고 마지막 보충적으로 현장에 투입돼야 했다. 하지만 이날은 안전대책을 충분히 마련하지 않았고, 결국 이러한 결정이 다수의 인명피해를 일으킨 원인이 되었다. 그러나 검찰은 경찰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는 무혐의 처분하고 철거민 등 25명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의 혐의로 무더기 기소했다. 철거민 8명은 4년~5년 4개월 징역형을 받고 수감 생활을 했다.

 


 

우리는 ‘역사가 진실을 밝혀 준다’고 믿고 있다. 과연 그럴까? 10년이 흐른 후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검찰 수사가 소극적이고 편파적이었다며 검찰이 “철거민과 유족에게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지금껏 그 누구도 사과하지 않았고, 철거민들은 국가 질서를 뒤흔든 ‘테러리스트’라는 낙인과 배제의 덫에서 한 걸음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용산에서 벌어진 ‘참사’ 수준의 이 사건은 단순히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을 넘어, 책임을 묻고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으로 나아가야 한다. 철거민들은 요구한다.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벌어진 참사에 대해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김석기에 대해서는 즉시 수사하고 처벌할 것을, 특히 국가에 의한 폭력이 진행되었을 때 그 배후의 최고 통치자였던 이명박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이다. 국가폭력을 둘러싼 사건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따로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야 '역사의 화살'은 비껴가지 않고 그 과녁의 정중앙으로 다다를 수 있다. 당연히 올바로 기억해야 하는 것은 기억하고, 이러한 역사가 모든 사람에게 제대로 설명될 때만이 비로소 건강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이미 2018년 아현동 재건축지역에서 벌어진 젊은 철거민 박준경 열사의 죽음과 최근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 그리고 곳곳의 재개발 사업으로 내몰리고 있는 철거민의 현실은 지금도 용산참사는 끝나지 않은 현재 진행형이라는 것을 웅변해 주고 있지 않은가? 용산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체험은 세월이 흘러도 바뀌지 않고 또 다른 방식으로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여전히 개발을 둘러싼 도시는 어지러운 수레바퀴 아래 이리저리 채이고 있다. 버려야 할 것들은 잘못된 역사이며 처벌받지 않은 이들이다. 과거의 기억을 둘러싼 정치에 우리는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용산참사 11주기는 그 물음을 우리에게 또다시 던지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트라우마 호소하던 용산참사 생존자, 스스로 목숨 끊어
용산참사 10주기 추모의 밤… ‘여전히 철거민 목숨 잃는다’
반복되는 용산참사 막으려면 "강제퇴거 자체를 불법으로 만들어야"
국회, 용산참사 10년의 눈물 끝내 외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 댓글 공간 잠시 닫습니다. -

비마이너는 현행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의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론을 형성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마이너는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하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운동 기간(4.2~4.14일까지)에 댓글 기능을 닫습니다. 비마이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페이스북, 트위터)에서는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곽 아래 작은 동네, 장수마을 할머니 (2020-02-06 21:02:20)
삶의 의미에는 차이가 없다 (2019-12-13 19:37:56)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코로나19와 임신중지
폭력과 질병은 사회의 구조를 타고 아래로 흐른다. 코로나...

아무도 사과하지도, 책임지지도 않았다
세월호와 코로나19, 애도의 부재
가족이 ‘장애인의 탈시설’을 반대하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