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3월3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대응책으로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에게 상품권 지급
보건복지부, 코로나19 대응 및 민생경제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3조6675억 원 확정  
4개월간 총 52만 원(생계·의료), 40만원(주거·교육·차상위)의 지역사랑상품권 지급
등록일 [ 2020년03월18일 15시23분 ]

보건복지부 건물 전경. 사진 박승원
 

보건복지부(아래 복지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아래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민생 지원책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에게 4개월간 지역사랑상품권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0년 복지부 추가경정예산 3조6675억 원이 확정되었으며, 이에 따른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와 민생경제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먼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민생 지원책으로 기초생활수급자(137.7만 가구) 및 법정 차상위계층(31만 가구)에게 지역사랑상품권 등을 4개월간 지급한다. 1인 가구 기준으로 생계 및 의료급여 수급자에게는 4개월 동안 총 52만 원을, 주거·교육·차상위 계층에게는 4개월 동안 총 40만 원의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아동수당 대상자(263만 명)에게는 1인당 월 10만 원의 지역사랑상품권 등을 4개월 간 지급한다.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중 보수 30%를 지역사랑상품권 등으로 수령 시, 20% 상당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또한 실직이나 휴폐업 등 위기 상황이 발생한 저소득 위기가구에 긴급생계비를 지원한다. 

 

한편, 이번 추가경정 예산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아래 복지위)가 지난 12일에 편성한 ‘장애인연금수급자 한시 생활지원’ 및 ‘청각장애인 지원’ 예산은 반영되지 않았다. 

 

복지위는 추가경정예산안 예비심사를 통해 청각장애인과 보건소 등에 동행하는 수어통역센터의 통역사에게 방호복이나 마스크와 같은 보호 물품 지원을 이유로 1억 1,800만 원의 예산을,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장애인을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 사업의 절반 수준으로 지원하기 위해 318억 원의 예산을 신규로 편성했다. 그러나 두 예산안 모두 최종 추가 경정 예산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올려 1 내려 0
이가연 기자 gayeon@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로 긴급복지 예산 확대? “집 보증금이라도 있으면 못 받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장애인 대책’ 촉구하며 청와대 만난 장애계, “TF구성 제안” (2020-03-20 21:15:05)
장애계, 집단시설 ‘코호트 격리’에 “사회적 약자 감염관리 포기한 격” (2020-03-18 10:55:00)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코로나19 대책, 불안정 노동자의 삶을 살펴야 한다
3월 12일, 쿠팡에서 새벽 배송업무를 하던 비정규직 노동자가...

쾌락을 의사소통하기
재생산적 욕망 줄세우기
‘텔레그램 n번방 방지법’ 제대로 세울 ...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