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엔 ‘벙어리’, 올해는 ‘저신장 장애인’ 비하한 황교안 대표에 장애계 ‘분노’
“사과는커녕 역정 내는 황교안, 소수자 차별 인지 못 하고 있어”
“장애인 비하·모욕하는 행위,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차별행위에 해당”
등록일 [ 2020년04월06일 17시08분 ]

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잇따른 장애인 비하 발언과 무지한 행위에 장애계가 분노하고 나섰다. 정의당 등은 6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을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2일, 황 대표는 선거 유세 중 “키 작은 사람은 비례투표용지를 자기 손으로 들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번 4·15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군소정당이 늘어나면서 비례투표 용지 길이가 48.1cm에 이르는 것을 빗대어 한 말이었다. 황 대표는 지난해 8월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수출 규제에는 국무회의 생중계까지 하더니 북한 미사일 도발에는 ‘벙어리’가 돼 버렸다”라며 언어장애인을 비하하여 장애계에 의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 당했다.

 

최근 황 대표의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앞서 지난 1일에는 시각장애인 김예지(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1번) 씨의 안내견을 쓰다듬어 논란이 일었다. 시각장애인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보행을 지원하기 위해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여 쓰다듬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또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호기심으로 들어온 사람은 다를 수 있다”는 망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사과는커녕 논란이 일자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사건건 꼬투리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입니다. 적당히들 하십시오”라며 모든 논란을 일축했다.

 

이에 대해 배복주 정의당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은 6일 기자회견에서 “황 대표는 억울해할지 모르겠으나 잊을 만 하면 불거지는 그의 실언과 비하 발언들은 결코 ‘적당하지’ 않았다”면서 “사과가 아니라 오히려 역정을 내는 것은 사회적 소수자의 차별을 인지 못 하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배 공동선대위원장은 “‘키 작은 사람’이라는 표현이 ‘키 작은 사람’을 비하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비례정당이 난립한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판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비꼬는 비유가 왜 다른 ‘신체적 특징’이어야 하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설령 비하 의도가 없었다 하더라도 신체적 특징을 비유로 삼는 것은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텔레그램 n번방 망언은 낮은 ‘성인지감수성’으로, 장애비하발언은 낮은 ‘장애감수성’에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으며 결국 인권감수성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배 공동선대위원장은 “비례정당 난립을 꼬집을 자격이 과연 황교안 대표에게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번 선거 과정에서 황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은 여성과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비하 발언 및 행동을 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질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김성연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장 또한 “작년 한 해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인권위 진정 사건의 피진정인이 되었던 황 대표는 마치 자기가 했던 발언의 문제를 전혀 모르는 사람처럼 또다시 많은 장애인을 분노하게 만들었다”면서 “누군가를 깎아내리고 부정적 이야기를 할 때 자연스럽게 장애인을 들먹이는 황 대표의 발언은 더이상 실수라는 변명으로 넘어가기에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이 도를 넘었다”고 분노했다.

 

김 사무국장은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장애인을 비하하고 모욕하는 말과 행동은 모두 장애인에 대한 괴롭힘이며 차별행위에 해당한다”면서 “현행법을 위반하고 국민의 한 사람인 장애인을 비하하는 행위를 당장 멈춰라”고 경고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곽상도 의원, “외눈박이 대통령” 장애 비하 표현에 장애인들 ‘분노’
장애계, ‘선거법 위반’ 무릅쓰고 ‘장애인 비하·혐오’한 정치인들 인권위에 진정
장애계 “장애인 비하 발언한 총선 후보, 낙선운동 벌일 것”
“정치인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 퇴치하자!” 서명운동 선포
장애계 “‘정치인의 장애인 비하 발언’이 조사 대상 아니라는 인권위, 규탄한다”
인권위 “정치인들 장애인 비하, 사회에 해악적”이라면서 ‘각하’ 결정
황교안에 이어 하태경도 ‘벙어리’ 장애인 비하 발언, 인권위에 진정 당해
황교안 “문재인은 벙어리”, 정치인 장애인 비하 발언에 장애계는 분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애인 비례대표 후보자 6명, 어떤 정책 갖고 있을까?  (2020-04-08 22:50:19)
장애인들의 삶, 언제쯤 나아지나… 정치권에 21대 입법과제 재촉구 (2020-03-26 17:04:1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2020년 중증장애인-비장애인 협업강사 교육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공동체의 보호와 부조를 청구할 권리
[기획의 글] 2019년 4월 11일, 헌법재판소가 형...

이제 처벌 반대를 넘어 세상을 바꿀 때가...
가족이지만 잘 알지 못합니다
저출산은 문제가 아니다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