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의 머리카락을 잘라, 대통령에게 보냅니다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 폐지’를 촉구하는 삭발 투쟁에 돌입하며
문재인 대통령님,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약속을 지켜주세요
등록일 [ 2020년08월07일 21시14분 ]

이형숙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3대 적폐 폐지 공동행동 집행위원장이 삭발 후 주먹을 쥐어 보이며 투쟁을 외치고 있다. 사진 강혜민

 

- 일주일 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일주일 전에 저희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어머니가 중환자실에 입원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그동안 큰 병 없이 여든다섯 해를 잘 살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새벽에 응급실에 실려 갔고 의사는 미리 정기검사를 했었으면 충분히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의사 말이 본인은 숨 쉬는 것이 매우 힘들었을 것이라 했습니다. 아마 엄마는 내가 돈이 없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아파도 말을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너무도 가슴이 메어 왔습니다. 엄마를 한 번만이라도 정기검사를 받게 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걸 못한 것이 뭐라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3살 때 소아마비로 장애를 갖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장애가 있는 저를 키우기 위해 열 살 많은 금쪽같은 아들을 새엄마와 살고 있는 아버지에게 보냈습니다. 죄가 많아서 몸이 성치 못한 자식을 본인이 거두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저를 보살폈습니다. 바람을 피우는 아버지 대신해서 아들에게 의지를 했었는데 저 때문에 아들과도 헤어져야 했습니다. 한평생을 저 때문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살았던 엄마는 끝내 돈이 없어서, 병원에 가서 검사 한 번 받지 못하고 돌아가셨습니다.

 

응급실에서 엄마를 진료했던 의사는 너무 자책하지 말라는 위로를 했습니다. 가난하면 무참히 병원도 못 가고 죽는 것을 당해보니 정말 비참했습니다. 누가 의료쇼핑이라는 가당치도 않은 이야기를 했는지 궁금합니다. 이것은 분명히 가난한 사람들을 기만하기 위한 수단적 말장난입니다.

 

아프면 병원에 가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돈이 없어서 병원에 가지 못하는 것은 가만히 앉아서 죽으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살인입니다. ‘의료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지 않으면’ 국가는 살인행위를 하는 것입니다.

 

행복하고 싶습니다. 불행하고 싶지 않습니다. 가난해서 죽고 싶지 않습니다. 살고 싶습니다. 국가가 가난한 사람들의 가장 기본적인 삶을 권리로써 책임 있게 보장해 주십시오.

 

삭발하는 이형숙 집행위원장. 사진 강혜민

삭발하는 동안 흘러내린 눈물을 다른 사람이 닦아주고 있다. 사진 강혜민

 

- 1842일의 농성 끝에 얻은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 폐지’ 약속

 

문재인 대통령님! 약속을 지켜 주십시오.

 

광화문 광장 지하역사에서 2012년 8월 21일부터 1842일 동안 5년이라는 긴 세월 농성을 했습니다.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염원인 인간답게 살기 위한 생존의 투쟁이었습니다.

 

투쟁의 힘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앞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명을 받아 약속한 것을 지키기 위해 광화문 농성장에 방문을 하고 농성을 접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박능후 장관의 요청으로 매우 힘든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농성을 접어야 장애등급제 폐지와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더구나 2017년 8월 25일 박능후 장관은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 광장 지하역사 농성장에 방문해 2차 종합계획이 발표되는 2020년에는 반드시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담겠다고 장담을 했습니다. 박능후 장관은 3년 동안 수많은 면담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는 꼭 할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고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언급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을 파기하는 발표를 한 것입니다.

 

삭발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사람들. 사진 강혜민
 

- 2001년의 최옥란, 그가 바로 우리입니다

 

우리는 다시 최옥란이 되어야 합니다. 2001년 최옥란 열사는 기초생활수급비 26만 원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반납하고, 명동성당 앞에서 농성을 했습니다. 수급자가 된 후 살아도 사는 게 아니더라는 그녀의 말을 기억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애가 있던 그녀는 의료비 때문에 수급권을 포기할 수도 없었습니다.

 

얼마 전, 박능후 장관과 홍남기 장관이 사는 집 앞에 갔습니다. 크고 좋은 아파트였습니다. 이런 장마에도 비 걱정은 피할 수 있는 곳으로 보였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장관의 삶과 가난한 이들의 삶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박능후 장관님, 이것을 알아주십시오. 누구나 그런 큰 집에 살며 아플 때 병원에 가고 원하는 것을 마음껏 할 수는 없습니다. 좋은 집에 살며 탁상행정으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정책을 만들지 말고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복지가 무엇인지 진심으로 생각해주십시오. 가난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 폐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간절히 바랍니다.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해주십시오. 약속을 지켜주십시오. 대선 공약처럼 2차 종합계획에 의료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넣어주십시오. 이 땅에는 많은 최옥란들이 있습니다. 여기 있는 우리가 모두 최옥란입니다. 가난함을 알고 가난이 가져오는 좌절감과 절망을 아는 우리들이 바로 최옥란입니다. 저 굳건한 자본의 성벽을 반드시 무너뜨리고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가져와야 합니다. 더 이상 양보할 수 없습니다. 이번에는 반드시 끝을 봐야 합니다.

 

삭발하는 이형숙 집행위원장. 사진 강혜민

 

오늘 저의 머리를 삭발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박능후 장관에게 보내겠습니다. 중증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밖에 없습니다. 몸을 내놓고 싸우는 것. 이 몸 밖에는 싸울 것이 없습니다. 오늘 밀려 나가는 이 머리카락은 부양의무자 기준을 반드시 폐지하겠다는 저의 결의이고 동지들의 결의입니다. 동지들, 우리 끝까지 싸웁시다.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될 때까지 지치지 말고, 이곳에서 끝까지, 폐지될 때까지 질기게 싸웁시다.

 

저의 인생은, 어릴 때는 어머니의 짐이 되었고 나이가 들어서는 자식들의 짐이 되고 있습니다. 어머니에게 한평생 짐이 됐는데 자식들에게까지 짐이 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꼭 폐지해서 더 이상 짐덩이 취급을 받지 않고 싶습니다. 동지들, 제 머리카락이 잘려 나간다고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슬퍼하는 마음으로 한 번 더 같이 싸웠으면 좋겠습니다. 반드시,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함께합시다. 투쟁입니다!

 

2020년 8월 7일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3대 적폐 폐지 공동행동 집행위원장 이형숙

올려 0 내려 0
이형숙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3대 적폐 폐지 공동행동 집행위원장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1842일의 광화문농성, 3년의 기다림… 대통령 약속 잘 지켜졌을까?
장애인들 삭발까지 했는데… 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결국 ‘외면’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요구하며 ‘삭발’ 단행
2021년 생계급여, 1인 가구 기준 54만 8,349원
코로나 핑계로 기준중위소득 인상률 고작 2.68%… 역대 정부 중 가장 낮아
“제2차 종합계획에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 폐지 담아야” 농성 돌입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대폭 완화… 의료급여에서는?
장애계, “장애등급제·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예산에 가로막혔다”
박능후 장관 “부양의무자 기준, 2년 내로 완전 폐지하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흑인의 생명은 중요하다’ 익숙하지 않은 질문들로 연대하기 (2020-08-10 19:49:17)
‘모두를 위한’ 차별금지법이 그리는 세상 (2020-08-06 15: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