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탈시설ㆍ자립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다시 거주인 폭행 발생한 혜강행복한집
거주인 폭행, 보조금·후원금 횡령으로 재판 중인데 또…!
장애계 “경주시 수수방관 속 거주인 폭행 재발… 대책 시급”
등록일 [ 2020년09월16일 13시48분 ]

420장애인차별철폐경주공동투쟁단은 16일 오후 1시,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혜강행복한집 사건을 수수방관하고 있는 경주시에 책임을 물었다. 사진 420장애인차별철폐경주공동투쟁단

 

거주장애인 폭행 사건으로 재판이 진행 중인 장애인거주시설 혜강행복한집에서 또다시 거주인 폭행과 2차 가해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장애계는 혜강행복한집 시설 폐쇄와 거주인의 탈시설-자립생활 지원을 촉구했다.

 

420장애인차별철폐경주공동투쟁단(아래 420경주공투단)은 16일 오후 1시,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혜강행복한집 사건을 수수방관하고 있는 경주시에 책임을 물었다.

 

지난해 5월, 혜강행복한집 전 원장이 거주인인 자폐성장애인을 폭행하고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킨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이때 보조금·후원금 횡령 등도 함께 밝혀졌다. 이 사건은 현재 재판 중으로 선고기일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런데 최근 시설종사자가 거주인을 폭행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현재 경상북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경찰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문제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분리가 안 된 상황에서 피해자에게 협박과 회유, 괴롭힘 등 2차 가해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420경주공투단은 “가해자들은 진술을 오염시킬 목적으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지속하고 있다. 폭력을 정당화하기 위해 피해자의 평소 행동을 문제 삼는 직원 고충처리서를 조직적으로 모으고 있다”며 “현 사무국장, 시설장의 방조가 없었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전 원장의 친인척이 혜강행복한집 사회복지법인 이사장이고, 전 원장의 배우자가 혜강행복한집 사무국장이다. 420경주공투단은 경주시의 수수방관이 이러한 구조적 문제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주시가 폭행 사건의 ‘사법처리 결과’를 기다려 대응하겠다는 안일함이 폭행 사건의 재발과 제2차 가해로 이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에 420경주공투단은 경주시에 폭행 사건 피해자를 즉각 분리하고 가해자 전원을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혜강행복한집 폐쇄, 사회복지법인 혜강 이사진 전원 해임과 거주인의 탈시설-자립생활 지원계획 수립을 거듭 촉구했다.

올려 0 내려 0
허현덕 기자 hyundeok@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활동지원 65세 연령제한 지자체 구제 없다’ (2020-09-18 20:56:44)
서울시, 10월부터 ‘장애인거주시설 변환사업’ 시범사업 시행 (2020-09-14 20:5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