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1717740

댓글 1 예비 베플
작성자
댓글숨기기
댓글이 없습니다.

시간순 | 추천순 | 반대순
황현옥 08.21 21:16
저역시 이분들과함께 서울 중앙정부 투쟁 사년간 한적있었죠.하지만 이제는 조용히 자연속에서 동식물들과 우리아이들 과 같은 처지 이웃들 과 인생의소풍길 최종도착지까지 달려가고 있을뿐입니다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