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칼럼 > [나눔과나눔]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ALL 원영의 지하생활자의 수기 홍성훈의 한번 물구나무 서보겠습니다. 이재성의 건강지킴 이야기 김상희의 삐딱한 시선


유기훈의 의학이 장애학에 건네는 화해 [나눔과나눔]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안희제의 말 많은 경계인 마이너의 서재


정욜의 헬로! 레드리본 기자칼럼
칼럼 | [나눔과나눔]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살아가던 모습 그대로 삶이 정지되다
설날, 누군가에게는 복을 받으라 빌고 또 누군가에게는 건강을 빌어주는 시간, 새로운 해가 떠오르고 그 기운을 받아 서로의 안복(安福)을 빌어주는 고마운 시간, 까치가 우니 문밖을 내다보고 혹시라도 그 복을 받으러 오는 이가 있기를 기원한다. - 오빠의 사망 소식에 안도의 한숨을 ...
2019-03-08
당신의 죽음이 남긴 것들
살아서의 관계는 죽어서도 영향을 끼칩니다. 무연고자의 죽음 이면에는 관계의 단절이 있었고, 그 죽음으로 인해 다시 관계가 이어지길 원치 않는 누군가의 불안함이 있었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오롯이 혼자가 아니었고, 살면서 맺은 인연은 같은 시간이 다르게 기억되었습니다. 끊어진 ...
2019-02-08
생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사람, 일본 승려 이야기
일본의 장례문화는 불교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맺고 있다. 거의 모든 사람이 불교식으로 장례를 치르기 때문이다. 결혼은 기독교식으로 교회에서 했더라도,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죽음에 이르러서는 생전에 고인의 종교와 상관없이 불교사찰에서 불교식 장례를 치른다고 한다. 그래서 ...
2019-01-24
관 뚜껑은 채 닫히지 않았고 유품은 쓰레기통에 버려졌다
프롤로그 겨울은 생존을 위한 투쟁이 극에 달하는 계절. 한파는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가여운 생명들을 철저히 농락하고, 마지막 보호막까지 가뿐히 뚫어버렸다. 불빛을 잃고 구르던 몸뚱이는 촛농처럼 굳어갔고, 에는 바람은 그마저도 얼려버렸다. 껍데기를 잃은 달팽이는 창도 없는 동굴...
2019-01-11